여백
HOME 스포츠 일반
'1R KO패' 론다 로우지, 대전료만 300만 달러...누네즈 30배
UFC 홈페이지

1라운드 48초만에 KO패를 당한 론다 로우지(29, 미국)가 복귀전 대가로 받은 대전료는 무려 300만 달러(36억 원)였다.

로우지는 31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07 메인이벤트에서 챔피언 아만다 누네스와 싸운 대가로 승리 수당 없이 300만 달러를 받기로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챔피언 방어에 성공한 아만다 누네즈가 받는 돈의 30배에 달한다. 누네스는 대전료 10만 달러(약 1억2천만 원)와 승리 수당 10만 달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우지는 이날 누네스에게 경기 시작 48초 만에 펀치 TKO로 허무하게 졌다. 지난해 11월 홀리 홈과 경기에서 첫 패배 충격과 1년 1개월 간의 실전 공백을 극복하지 못하고 쓰러졌다. 통산 12승 2패를 기록하게 됐다.

김상혁 기자 sunny10@

김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광화문 촛불집회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PREV NEXT
여백
오늘의 화보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