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1 13:13 (수)
짧은 추석연휴, 이번엔 해외보다 국내행!
짧은 추석연휴, 이번엔 해외보다 국내행!
  • 승인 2019.08.28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추석연휴는 4일로 짧은 까닭에 해외보다는 국내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가 사람인과 공동으로 직장인 257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올 추석 연휴 '국내여행'을 준비한다는 응답이 '해외여행'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추석 연휴 여행 계획을 묻는 질문에 국내여행은 84.1%, 해외 여행은 15.9%로 집계됐다.

이번 추석 연휴(다음달 12~15일)는 총 나흘로, '눈 깜짝 연휴'로 불린다. 실제로 작년 추석이나 올해 설 연휴보다 하루가 적다. 또 주말과 추석 휴일이 붙어있어 연차를 사용한 '나만의 징검다리 연휴'를 만들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직장인들은 상대적으로 짧은 연휴로 인해 가깝고 부담 적은 국내여행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평소 떨어져 지낸 가족과 한자리에 모이기 위한 고향 방문 일정을 고려하면 실제 여행에 활용 가능한 날짜는 더욱 부족하다. 그래서 가까운 곳에서 즐기는 '잠깐 여행'이 주목 받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명절 연휴 '연차 사용 여부'에 묻는 질문에 '연차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10명 중 7명(67.7%)에 달했다.

연휴에 국내여행을 준비하는 직장인 중 '1박 2일(40.5%)' 일정을 고른 사람이 가장 많았다. 이어 '당일치기(28.4%)' '2박 3일(23.6%)'이 꼽혔다. '3박 4일'은 5.5%, '4박 5일 이상'은 2.6%에 그쳤다.

연휴기간 여행 예정 지역은 대도시 인근 수요가 높았다. 국내여행 계획자 10명 중 두 사람은 '가평, 양평(18.1%)'을 꼽았다. '부산, 거제(15.1%)' '속초, 강릉(14.8%)' '경주, 포항(10.1%)'도 언급됐다

여행 동반자는 '가족(57.4%)'이 가장 많았다. 그리고 연인(18.8%)과 '친구(12.7%) , 그리고 '홀로(9.0%)' 떠난다는 답이 뒤를 이었다. 올 추석 직장인의 평균 국내여행 경비는 '44만원'으로 집계됐다.

또, 일본 여행(8.0%) 수요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사람인 조사 여름 휴가지 1위를 기록한 일본(35.2%)이 지리적 이점에도 불구하고 27.2% 포인트 감소한 것. 한-일 갈등으로 인한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풀이된다. 추석연휴 예정된 해외여행지는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37.3%)가 가장 많았으며, '홍콩, 대만, 마카오'(20.0%), '중국'(8.0%), '일본'(8.0%) 등 순이었다.

여기어때는 "올해 추석은 8월 바캉스 시즌 직후"라며 "앞서 여름휴가를 이용해 충분한 휴식을 가진 직장인들이 짧은 연휴에 만족하고 1박 2일 내외로 즐길만한 국내여행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여기어때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