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1 13:13 (수)
"올 추석연휴 대세여행지는 상하이-타이베이 등 중화권 도시"
"올 추석연휴 대세여행지는 상하이-타이베이 등 중화권 도시"
  • 승인 2019.08.26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
상하이

올해 추석연휴는 짧은 기간 때문에 중단거리 여행지, 특히 중화권 도시들이 대세여행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트립닷컴이 올 추석연휴 기간(내달 11~16일) 한국인 여행객의 항공·호텔 예약 현황을 분석해 인기 도시 10곳을 각각 공개했다. 그 결과 항공은 ▲ 상하이 ▲ 타이베이 ▲ 방콕 ▲ 다낭 ▲ 칼리보 ▲ 칭다오 ▲ 오사카 ▲ 하노이 ▲ 세부 ▲ 홍콩 순으로 조사됐고, 호텔은 ▲타이베이 ▲상하이 ▲마카오 ▲다낭 ▲방콕 ▲발리 ▲세부 ▲도쿄 ▲제주도 ▲서울 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 상하이와 타이베이는 항공·호텔 예약량에서 여행자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두 지역은 모두 직항노선으로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하며, 비행시간도 2시간 30분 내외로 짧아 추석연휴 기간에 부담없이 다녀올 수 있는 곳이다. 또 아시아의 대표 미식 도시들로 관광과 맛있는 음식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칭다오, 마카오도 높은 예약량을 기록했다. 

타이베이
타이베이

이어 다낭(공동 4위), 칼리보(보라카이, 항공 5위), 방콕(호텔 5위), 세부(항공 9위, 호텔 7위) 등 대표적 여름휴가지인 동남아시아 지역의 인기가 추석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호텔 순위에서는 제주도와 서울이 나란히 9위와 10위를 차지해 호캉스를 즐기려는 수요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도는 지난해 추석연휴에는 19위를 차지했으나 올해는 순위가 9위로 상승해 최근 나타난 국내여행 선호 추세를 입증했다.

트립닷컴 담당자는 "이번 추석은 예년보다 연휴가 짧아 상하이, 타이베이 등 중단거리 여행지들이 인기를 끌고 있고 있다"며 "특히 최근 마라탕, 분모자, 흑당 밀크티가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본고장에서 식도락을 즐기고자 하는 분위기도 일정 부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트립닷컴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