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1 13:13 (수)
플라워클래스-스카이다이빙...하나투어, 탈패키지 여행 상품에 집중
플라워클래스-스카이다이빙...하나투어, 탈패키지 여행 상품에 집중
  • 승인 2019.06.17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로리스트클래스, 스카이다이빙투어... 하나투어가 최근 탈(脫) 패키지 여행상품에 집중하겠다고 나섰다. 정형화된 패키지에서 탈피하여 고객이 원하는 차별화된 여행 상품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하나투어는 올 4월, 빠르게 변화하는 여행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혁신 조직인 '애자일(Agile) 팀'을 신설했다. 아이디어 발굴부터 상품 개발, 운영, 판매까지 모든 업무를 독립적으로 수행하는 자기 완결형 조직으로, 고객 중심으로 변하는 과정을 축적하는 데 목적이 있다. 직책자 없이 프로젝트마다 PO(Product Owner)를 두며, 임직원 대상으로 신상품 쇼케이스를 여는 등 기존 회사 운영방식과도 차별화했다.

유럽 지역을 첫 시작으로, 패키지의 단점을 과감히 제외한 '따-함께 신나게'와 틈새시장을 겨냥한 '플로리스트 투어' 등을 신상품으로 내놨다.

'따-함께 신나게'는 따로 또 함께 어울려 신나게 여행할 수 있다는 의미로, 여름휴가 시즌에 맞춰 '체코&오스트리아 9일'을 출시했다. 하나투어 설문조사에 따르면, 2040 고객 10명 중 8명은 패키지여행의 '편리함'은 선호하지만 선택 관광 등의 '불편함' 때문에 자유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가이드/기사 경비, 쇼핑센터 방문, 선택 관광을 모두 없앴고 행사 인원도 20명으로 제한했다. 다만, 도시 이동은 쾌적한 단체 버스로 이동하고 전문가 설명이 필요한 구간은 가이드가 동행해 편리함은 그대로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또, 가이드 일정 중 언제든 자유일정을 선택할 수 있으며 기존 패키지에서는 만날 수 없었던 이색 체험도 포함했다. 프라하 버킷리스트 1위 스카이다이빙과 경비행기 투어, 스냅 촬영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으며 소도시 자전거 라이딩, 프라하 노을 피크닉도 즐길 수 있다. 맛집 탐방을 즐기는 젊은 층을 겨냥하여 식사는 '트립 어드바이저' 상위 랭크된 현지 레스토랑에서 진행된다. 올 하반기부터는 이탈리아, 스페인, 서유럽까지 상품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플로리스트가 전문 직종으로 각광받으면서 해외 '꽃 유학'에 대한 관심도 커지는 추세다. 하나투어는 유럽의 유명 플라워 레슨 브랜드인 '지타 엘츠(Zita Elze)' '맥 퀸즈(Mc Queens)'와 독점 계약을 체결하고 '플로리스트 투어'를 단독 론칭했다.

유럽에서 3일간 유명 플로리스트의 감성이 담긴 플라워 레슨을 받을 수 있으며, 한국어 통역 가이드를 통해 원활한 수업 진행이 가능하다. 수료 후에는 지타 엘츠 등 기관의 정식 수료증도 발급된다.

상품은 3일 플라워 클래스 수강권, 플라워 클래스 포함 에어텔, 플라워 클래스 포함 런던, 파리 9일 패키지가 준비돼 있다. 패키지는 전 일정 4성급 호텔에 숙박하며 일반인에게 개방되지 않는 헝지스 꽃 시장을 방문하는 등 '꽃 유학'에 알맞은 특별한 일정으로 구성했다.

하나투어 담당자는 "기존 꽃 유학은 전문 클래스 예약부터 숙소 문제, 수업 통역 등 혼자 준비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1주 이상 소요되던 장기 코스가 부담스러운 플로리스트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하나투어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