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7:59 (금)
"일본-소도시투어-가족여행...지난 10년 해외여행 변화 키워드"
"일본-소도시투어-가족여행...지난 10년 해외여행 변화 키워드"
  • 승인 2019.03.11 14: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소도시투어, 자녀동반 가족여행 등이 지난 10년 간의 해외여행 변화 키워드로 꼽혔다. 이같은 내용은 하나투어가 최근 10년간 자사 상품을 이용한 고객의 해외여행 예약 데이터 분석 결과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2008~2018년 하나투어를 통해 해외여행을 떠난 수요(항공 제외)로, 연간 해외여행 수요는 10년 전 112만6000여 명에서 현재 374만1000여 명으로, 10년 사이 3배가 훌쩍 넘는 수요로 성장했다.

#동남아 보다 '일본'

10년 전인 2008년에는 약 40%의 압도적 비중으로 '동남아'를 선택한 고객이 많았고, 이후 동남아와 중국이 번갈아 가며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2016년부터는 '일본'이 1위 인기 지역으로 두각을 나타낸 이래, 2017년엔 '일본'이 전체 해외여행 수요의 약 42%의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그 입지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일본 정부의 적극적 관광객 유치 정책의 영향과 함께 개별자유여행객 확대, 저가항공 공급 확대, 엔화 약세 흐름을 비롯한 상황적 요인들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동남아와 1위, 2위를 다투던 '중국'은 2011년부터 2위로 밀린 후 현재 3위로 전체 해외여행 수요의 약 13%를 차지하고 있다.

세부 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10년 전에는 태국의 인기 휴양지, 일본 연계 지역, 중국 장가계, 계림 등의 화중 지역과 중국 북경 등의 화북 지역, 그리고 일본 북큐슈가 인기 있었던 반면, 지난해엔 일본 오사카/북큐슈/도쿄, 태국, 베트남 등을 택한 비중이 컸다. 인기 톱5 지역의 비중은 10년 전 약 '52%'에서 최근 약 '45%'로 변화했는데, 이는 특정 지역의 인기 쏠림 현상이 완화된 결과다. 여행이 일반화됨에 따라 다양한 해외여행지가 발굴되면서 단순히 랜드마크를 찾아 떠나는 지역 중심의 여행을 벗어나 본인의 취향에 따라 떠나는 테마여행을 추구하는 최근 고객들의 여행 트렌드와 맞물린다.

#고즈넉한 '소도시' 투어 선호

선호지역의 변화를 통해 고객의 여행 스타일 변화도 감지된다.

동남아의 경우, 푸껫, 방콕/파타야 등을 중심으로 '태국'이 꾸준한 강세이다가 2017년부터는, 다낭, 호이안, 나트랑, 푸꾸옥 등 새로운 여행지가 부상하고 있는 '베트남'이 인기몰이 중이다. 중국은 전통적 인기 관광지인 장가계, 계림 등 화중 지역에서 2015년부터는 '홍콩'의 여행수요가 높았으며, 일본과 미주 지역은 여러 도시를 둘러보는 연계 지역에서 각각 오사카, 하와이 등 개별자유여행 인기 지역이 지속적 인기를 보이고 있다. 

유럽은 '서유럽'이 꾸준한 강세인데 작년부터는 다개국 관광을 하는 '멀티 상품'에서 관심있는 특정 1~2개국만 깊이 보는 '모노 상품'의 인기가 치솟는 등 수요층의 여행 스타일 변화가 뚜렷했다. 또, 대도시 투어를 즐겼던 과거에 반해, 지역을 잘게 쪼개 소도시를 여유롭게 둘러보는 여행을 선호하고, 패키지 여행시에는 '자유시간'이 포함된 상품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 '자녀동반' 가족여행 강세

과거엔 해외여행의 목적이 대부분 '관광'이었기 때문에 단순히 '어디로' 가는지를 먼저 정했다면, 여행이 일반화되면서 점차 여행지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가 여행지를 정하는 중요한 판단 요소가 됐다. 즉, 여행지에서 '무엇을' 할까를 결정하는 주요 요인인 '누구와' 역시 중요해진 셈이다. 

하나투어 패키지상품 예약 수요를 통해 본 여행 동반인 변화를 살펴보면, 자녀동반(성인-청소년-아동자녀)의 가족여행이 10년 간 변함없이 약 40%의 비중으로 가장 큰 비중을 보였다. 2014년까지는 '아동' 자녀동반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다가, 2015년부터는 '성인' 자녀동반 가족여행객이 많아졌다. 성장률로 본다면 '성인' 자녀 동반 수요는 2배가 넘는 수요로 성장했으며 '아동' 자녀 동반 수요는 약 5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하나투어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