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4:30 (금)
30대 그룹, 여성 등기임원 비중 고작 1.3%
30대 그룹, 여성 등기임원 비중 고작 1.3%
美 ‘포춘100’은 4명 중 1명꼴 여성…EU도 40% 목표
  • 승인 2019.03.06 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앞두고 국내 30대 그룹 여성 등기임원 비중을 조사한 결과 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포춘 100대 기업의 여성 등기임원 비중이 24.3%로 4명 중 1명에 달한 것과 비교하면‘새발의 피’다.

게다가 30대 그룹 중 여성 등기임원이 존재하는 곳도 삼성을 비롯한 11개 그룹에 불과했고, 여성 사내이사를 둔 곳은 그 중에서도 삼성, SK, 미래에셋, 포스코, 현대자동차 등 5곳이 전부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 그룹 256개 계열사의 지난해 9월 말 현재 등기임원 1654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여성 등기임원은 21명으로 1.3%에 불과했다.

이는 1년 전인 2017년 9월 말 19명에서 2명 늘어난 것으로, 비중도 1.2%에서 1.3%로 0.1%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오너일가를 제외하면 2017년 15명(1.0%)에서 지난해 19명(1.2%)으로 4명 증가했다. 

미국 포춘 100대 기업은 등기임원(1206명) 중 여성임원 비중이 24.3%(293명)로 4명 중 1명꼴이었다.

유럽연합(EU)은 2020년까지 이사회의 여성 비율을 40%까지 높이도록 권고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여성 등기임원 비중을 높이고 있는데, 아직도 국내 기업들은 이런 추세에서 멀찌감치 비껴나 있다.

국내 그룹 중 여성 등기임원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으로 5명이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을 비롯해 김선욱 삼성전자 사외이사, 최현자 삼성전기 사외이사, 이정애 시큐아이 상무, 윤심 에스코어 부사장 등이다.

2위 SK는 4명이었으며, 롯데와 현대자동차가 각각 3명, 2명이었다. 이어 미래에셋·신세계·CJ·S-Oil·KT&G·포스코·효성 등이 각 1명이었다.

삼성은 전년과 비교해 여성 등기임원이 2명 늘어났고, SK와 미래에셋, CJ, S-Oil은 각 1명씩 증가했다.

반면 롯데는 5명에서 3명으로 2명 감소했고, 대림과 현대백화점도 1명씩 줄어 현재는 여성 등기임원이 전무했다.

전체 등기임원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큰 곳은 KT&G였다. 여성 등기임원은 1명뿐이었지만 전체 등기임원이 8명에 불과해 비중이 12.5%나 됐다.

다음으로 S-Oil(9.1%), 미래에셋(3.8%), 삼성(3.4%), 롯데(2.5%), 효성(2.2%), SK·CJ(각 2.0%), 신세계·포스코(각 1.6%), 현대차(1.4%) 등의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박홍규 기자 4067park@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