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4:35 (화)
슬로우, 2019년형 토퍼 매트리스-프레임 신제품 선봬
슬로우, 2019년형 토퍼 매트리스-프레임 신제품 선봬
  • 승인 2019.02.11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트리스 전문 브랜드 '슬로우(slou)'가 2019년을 맞아 신제품을 대거 출시한다. 슬로우가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슬로우 토퍼 매트리스 프리미엄 10.0'과 '슬로우 토퍼 매트리스 베이직 7.0' 등 토퍼 매트리스 2종과 '레브 프레임' '내추럴 프레임' 등 프레임 2종이다.   

토퍼와 매트리스의 장점만 모은 '토퍼 매트리스'로 매트리스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 슬로우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와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토퍼 매트리스 신제품을 선보인다. 신제품 '슬로우 토퍼 매트리스 프리미엄 10.0'은 2가지 레이어로 구성돼 양면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형 토퍼다. 한쪽 면은 고밀도 메모리폼을 사용해 부드러운 쿠션감을 제공하고, 다른 한쪽 면은 고탄성 플랙스폼으로 탄탄한 지지력을 제공해 취향에 맞춰 상단면을 선택할 수 있다. 10cm의 두툼한 두께로 바닥에서 주로 활동하는 사용자에게 특히 좋다. 

토퍼 매트리스 프리미엄 10.0 구매 시 슬로우만의 방수커버와 전용 자루가 기본 구성으로 제공되며 3단 접이 보관은 물론 말아서 보관도 가능하다. 아울러 온도에 따라 폼의 물성이 달라지는 일반 메모리폼과 달리, 작년 하반기 슬로우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안티-클라이밋-레스폰시브(anti-climate-responsive)' 메모리폼이 적용돼 한결 같은 푹신함과 복원력을 자랑한다는 설명이다.

'슬로우 토퍼 매트리스 베이직 7.0'은 토퍼 매트리스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실속형 제품이다. 고밀도 메모리폼을 적용해 누웠을 때 체압을 골고루 분산시켜주어 목이나 어깨 결림을 방지해 준다.  고무밴드가 결착되어 접거나 돌돌 말아 고무밴드로 고정시키면 심플하게 보관할 수 있다.

슬로우는 신제품 토퍼를 구매 시 다양한 구성품도 함께 제공한다. 슬로우 토퍼 매트리스 베이직 7.0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오가닉 삼중직 니트 커버가, 슬로우 토퍼 매트리스 프리미엄 10.0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방수커버와 오가닉 고밀도 엠보 겉커버, 토퍼 전용 자루가 제공된다. 고밀도 엠보 겉커버는 기존의 오가닉 삼중직 니트에서 엠보가 추가돼 더욱 업그레이드 된 포근함과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최적의 수면 환경 조성을 위한 침대 프레임도 함께 선보인다. 신제품은 바닥에서 뜨지 않는 파운데이션형 '레브 프레임'과 원목 무늬의 '내추럴 프레임'이다. 

'레브 프레임'은 프랑스어로 '꿈'을 뜻하는 레브를 제품명으로 사용할 만큼, 철저히 편안한 수면에 초점을 둔 제품이다. 바닥에서 뜨지 않은 파운데이션형 프레임으로 매트리스를 빈틈없이 지지해 무게와 상관 없이 안정감 있게 받쳐준다. 취향에 따라 인조가죽으로 마무리한 베이지 컬러와 패브릭 가죽재질의 네이비 컬러의 헤드보드를 추가할 수 있으며, 토퍼 매트리스와 동일한 사이즈로 출시돼 효율적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침실을 원한다면 나뭇결 무늬가 선명한 '내추럴 프레임'이 좋다. 평판 하단부에 'H' 구조의 단단한 철제를 뼈대로 적용해 더욱 안전하고 튼튼하게 사용할 수 있다. 헤드보드는 라이트 우드(베이지색)과 다크브라운(오크색) 2가지가 있다.

슬로우 담당자는 "지난해 토퍼 매트리스를 시작으로 제품들이 폭발적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다양해진 고객들의 취향과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토퍼 매트리스와 프레임을 새롭게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대표적 매트리스 전문 브랜드로서 더 나은 수면 환경을 제공해 진정한 느린 잠의 가치를 전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슬로우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