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오쇼핑, 몽골 캐시미어 '고요' 단독 판매
CJ ENM 오쇼핑, 몽골 캐시미어 '고요' 단독 판매
  • 승인 2019.02.11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오쇼핑부문 몽골 최대 캐시미어 브랜드 '고비'에 이어 '고요'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이를 통해 CJ ENM은 캐시미어 전문 판매 채널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고요는 여성복 뿐 아니라 남성, 키즈 의류에서 패션잡화, 홈컬렉션까지 선보이며 '토털 캐시미어 브랜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몽골 고요 본사와 국내 온오프라인 단독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올해부터 고요 단독 판매를 시작한다. 고요는 몽골 최대 캐시미어 브랜드 '고비'를 운영하는 타방복드(Tavan bogd) 그룹이 2017년 인수한 브랜드로, 몽골 캐시미어 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타방복드 그룹 인수 후 캐시미어 생산량을 4배 늘리는 등 몽골 캐시미어 시장 신흥 강자로 급부상 중이다.

타방복드 그룹은 한국 TV홈쇼핑업계 프리미엄 패션의 성장성과 2017년 오쇼핑부문이 한국에서 고비를 성공적으로 론칭한 점을 고려해 오쇼핑부문에 고요의 한국 총판을 맡기기로 했다는 전언이다. 실제 고비는 방송 론칭 3개월 만에 누적 주문금액 2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까지 누적 주문금액은 약 540억원으로, 99만원의 고가 상품도 방송 시작 20분 만에 완판되는 등 높은 호응을 받았다.

고요는 소재부터 원사, 원단, 완제품까지 모두 생산 가능해 소재 생산지와 완제품 제조지가 다른 타 브랜드 제품보다 가격 경쟁력이 높다. 또 자체 염색 연구소가 있어 다양한 색상의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실제 고요는 500개 이상의 색상을 보유 중이다. 이 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미국 뉴욕과 독일 베를린 등에 해외 매장 오픈 계획도 가지고 있다. 

오쇼핑부문은 고비에 이어 고요도 프리미엄 캐시미어 브랜드로 육성할 방침이다. 올해에만 200억원의 주문금액을 올리겠다는 목표다. 특히 고요를 토털 캐시미어 브랜드로 성장시키기 위해 여성복에 한정됐던 제품군을 대폭 늘린다. 기존에 고비를 TV홈쇼핑에서 여성의류 중심으로 선보였다면, 고요는 여성·남성·키즈 의류, 패션잡화, 홈컬렉션 등으로 상품 폭을 넓히되 TV뿐 아니라 오쇼핑부문의 온·오프라인 채널인 CJmall과 스타일온에어에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첫 론칭방송은 오는 12일 오전 8시 15분에 진행된다. '캐시미어100% 니트 후드집업과 스커트 세트' '캐시미어 100% 니트 팬츠'를 판매할 예정이다. 니트 집업은 올해 인기 아이템인 후드를 집업 가디건 스타일로 업그레이드한 제품으로, 이너 또는 아우터로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총 기장이 75cm인 니트 스커트는 기장이 긴 H라인 스커트다. 밑단에 트임이 있어 길이가 길어도 편안하게 활동할 수 있다. 

최요한 CJ ENM 오쇼핑부문 스타일1사업부장은 "올해 봄 시즌 여성 의류 론칭을 시작으로 가을겨울(F/W)시즌에는 남성·키즈 의류, 패션잡화, 홈컬렉션을 선보여 고요를 '다채널 캐시미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육성할 것"이라며 "몽골 캐시미어 시장의 80%를 차지하는 고비와 고요를 함께 선보여 TV홈쇼핑업계 프리미엄 패션 채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CJ ENM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