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5:38 (수)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 2.8배↑...과일-수산-축산제품 급증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 2.8배↑...과일-수산-축산제품 급증
이마트 사전 예약 조사 결과
  • 승인 2019.01.08 0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 예약을 이용해 명절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고객이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지난 12월 13일부터 1월 6일까지 25일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실적을 분석한 결과, 마감 16일 앞둔 시점에서 매출신장률이 작년 동기 대비 182%를 기록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주요 카테고리를 살펴보면 우선과일의 경우 매출이 전년보다 586.8%의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작년 개화기 냉해 및 생육기 폭염으로 인해 사과, 배 등 주요 과일의 산지 시세가 대폭 오른 가운데 선물세트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한 것이 효과를 보인 것으로 이마트는 분석했다.

특히, 유명산지 사과 VIP 선물세트, 배 VIP 선물세트와 같이 30% 카드할인에 10+1 추가 증정 프로모션 등으로 혜택을 강화한 품목들이 매출을 견인했다.

수산, 축산 선물세트 역시 각각 360.2%, 315.0%의 높은 매출신장률을 보였다. 오랜만에 찾아온 풍어로 어획량이 크게 증가해 몸값이 낮아진 굴비, 갈치 선물세트가 고른 성장세를 나타내며 수산 선물세트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또, 한우 산지 시세가 강세를 이어나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가를 작년과 같게 동결한 한우 혼합 1호 선물세트, 피코크 횡성축협 한우1++등급 갈비세트 등이 전체 축산 선물세트 매출 1, 2위에 오르며 큰 인기를 끌었다고 이마트 측은 설명했다. 

이외에도 3~5만원대 주력 품목이 대거 포진해 있는 대용식, 조미료 선물세트도 세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하며 사전예약에 대한 실적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이렇듯 사전예약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은 이마트가 사전예약 판매 기간을 늘리고 행사품목, 프로모션을 대폭 강화한 것은 물론, 법인고객 이외에 사전예약의 유용성을 인지하고 계획소비에 나서는 개인소비자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이마트는 분석했다.

이마트의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행사기간은 2014년 21일에서 2018년 42일로 4년새 두 배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선물세트 종류도 123종에서 560여 종으로 다양해져 선택의 폭이 대폭 넓어졌다.

그 결과 이마트의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설 10%에서 2018년 설 26%로 증가했으며, 2018년 추석에는 28%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는 매출 호조에 힘입어 사전예약 매출 비중이 역대 최초로 30%를 넘어서리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사전예약을 활용하면 세트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인식이 자리잡는 동시에 명절 기간 해외여행이나 여가생활을 즐기는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이마트는 사전예약 행사기간 및 품목을 꾸준히 확대해 왔다"며 "앞으로도 사전예약 전용 선물세트를 발굴, 확대하고 프로모션을 강화하는 등 사전예약 차별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이마트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