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이 여행지가 뜬다!' 스카이스캐너, 한국인이 주목할 5곳 선정[틈새DB]
'내년, 이 여행지가 뜬다!' 스카이스캐너, 한국인이 주목할 5곳 선정[틈새DB]
  • 승인 2018.11.28 1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 국가의 소도시가 뜬다'. 스카이스캐너가 내년 한국인들에게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전 세계 여행지 5곳을 발표했다. 

여행지는 스카이스캐너에서 지난 1년간 한국인이 검색한 항공권 검색추이를 분석한 결과와 '2018년 검색량 순위' '전년 대비 검색량 증가율' '순위 상승 단계'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년 한국인 여행객의 관심이 크게 늘어날 곳으로 기대되는 여행지 5곳으로 '일본 가고시마' '베트남 냐짱(나트랑)' '필리핀 팔라완' '포르투갈 포르투' '스페인 세비야'가 꼽혔다. 

스카이스캐너 측은 "이전에는 아이슬란드, 라오스 등 국가 자체가 새로운 여행지로 조명 받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올해 떠오르는 여행지로 예측되는 곳들에는 우리나라 여행객에게 익숙한 국가이나 유명 관광 도시에 가려 잘 알려지지 않은 소도시들이 다수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일본 가고시마
일본 가고시마

선정된 5곳 중 전년 대비 검색량이 가장 가파르게 증가한 여행지인 일본 가고시마(+486%)와 베트남 냐짱(+261%), 필리핀 팔라완((+259%)은 소박한 현지 분위기를 느끼기에 제격인 곳들이다. 모두 한국인 인기 여행 국가에 위치해 있지만 관광지로서는 비교적 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베트남 나뜨랑
베트남 나짱(나트랑)

일본 가고시마는 일본 규슈 남부에 위치해 있는 현으로, 지상 위로 달리는 노면 전차와 활화산, 온천 등 화려한 도쿄와는 또 다른 일본 특유의 정서와 경치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베트남 냐짱은 때 묻지 않은 아름다운 자연경관으로 다낭과 푸꾸옥에 이어 베트남 대표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으며, 필리핀 팔라완 또한 보라카이를 잇는 필리핀 휴양지로 각광 받고 있다.

필리핀 팔라완
필리핀 팔라완

이외에도 전통적 인기 여행지인 서유럽보다는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이국적 경관을 만날 수 있는 포르투갈 포르투와 플라멩고의 본고장이라 불리는 스페인 세비야가 한국인 여행객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측됐다. 

포르투갈 포르투
포르투갈 포르투
스페인 세비야
스페인 세비야

한편 올해도 '오사카'의 인기는 계속됐다. 이번에 함께 발표한 지난 1년간 한국인이 스카이스캐너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해외 여행지는 일본 오사카, 일본 도쿄, 태국 방콕, 일본 후쿠오카, 베트남 다낭 순이었다. 

2015년부터 4년 연속 한국인 여행객 검색 1위를 기록한 일본 오사카는 다양한 근교 여행지로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일본 거리의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교토'부터, 유명 디저트 및 빵가게의 본점이 위치해 있는 '아시야', 온천 여행으로 많이 찾는 '고베'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는 소도시 여행이 가능해 오사카를 되찾는 이들 또한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형표 스카이스캐너 한국 총괄 매니저는 "남의 의견보다는 자신의 취향을 중요시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소비 트렌드의 주축으로 떠오르면서 선호 여행지 또한 한쪽으로 기울어지지 않고 세분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새로운 여행지를 찾는 이들뿐 아니라 같은 여행지를 다르게 즐기는 '리피터(Repeater)'들이 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여행객들에게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스카이스캐너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