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욕구 200% 불러일으키는 'TV 예능 속 그 여행지' TOP3[틈새DB]
여행 욕구 200% 불러일으키는 'TV 예능 속 그 여행지' TOP3[틈새DB]
  • 승인 2018.11.07 1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여행 예능 프로그램이 '대리만족'을 넘어 시청자들을 여행지로 이끌고 있다. 몇 년 전 열풍을 몰고온 크로아티아를 필두로 예능 속에서 매력적으로 소개된 지역들이 속속 인기 여행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 최근 몇 년간 예능 대세를 이끌었던 여행 프로그램은 여행지 선택의 폭을 넓힐 뿐 아니라 이미 잘 알려진 여행지를 새로운 시각으로 소개하며 여행객들의 발길을 이끈다. 

스카이스캐너(Skyscanner)가 여행 예능 배경으로 등장한 도시의 항공권 검색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해당 여행지들의 항공권 검색률이 첫 방송을 기준으로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국적이고 아름다운 경관으로 시청자를 출국길로 이끈 해외 촬영지를 소개한다.

■'배틀트립' 중국 샤먼, 3시간 만에 만나는 '중국의 지중해'

'배틀트립'에서 양희은-희경 자매의 여행지로 나온 중국의 샤먼, 두 자매의 온화하고 포근한 성향처럼 샤먼도 중국의 지중해라 불릴 만큼 온화하고 따뜻한 날씨를 가진 항구도시다. 두 자매가 중국 샤먼의 전통양식과 음식을 선보이면서 인기 여행지로 급부상했다. 

스카이스캐너에 따르면, 한국에서 샤먼으로 떠나는 항공권 검색률이 방영 주 기준 전년 동기 대비 519% 증가했다. 샤먼은 중국 사람들이 노년에 살고 싶은 곳으로 손꼽는 도시 중 하나다. 그 이유는 사계절 내내 온화한 날씨로 당도 높은 과일이 많고 골프나 휴양하기도 좋기 때문이다. 또 중국 도시 중 가장 먼저 유럽 문화를 받아들인 곳으로 중국과 유럽의 문화가 조화롭게 묻어난다. 겨울 낮 평균온도가 20도를 유지하는 지금이 여행의 최적기다. 

■'신서유기' 홍콩, 양파 같은 매력-미식의 도시

인기 여행 예능 프로그램이라면 꼭 거쳐가는 도시가 있다. 바로 홍콩이다. SBS '미운오리새끼'과 '동상이몽', tvN '신서유기', KBS '배틀트립' 등에서 홍콩이 등장하면 어김없이 이슈가 됐다. 유난히 홍콩 편이 관심을 모았던 이유는 먹거리도, 쇼핑거리도 풍부하기 때문이다. 미식의 도시라는 말이 홍콩을 수식하는 말인 만큼 하루 세끼로는 어림없을 정도로 맛집이 많고 음식 종류도 다양하다. 

신서유기 홍콩편 첫 방영 이후로 홍콩 항공권 검색률이 전년 동기 대비 87% 상승했다. 뜨끈한 국물에 쫄깃한 면이 일품인 완탕면, 홍콩식 짜장면인 짜정민, 그리고 당도 높은 과일을 싼 가격에 맛볼 수 있다. 여러 예능을 통해 홍콩 여행 예습 끝냈으니 이제는 떠날 일만 남았다.

■'알쓸신잡' 그리스 아테네, 여행이 곧 공부!

아테네는 여행자들을 똑똑하게 만들어주는 도시다.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의 아테네 편에선 역사와 문화와 관련된 지식이 끓임 없이 쏟아진다. 이는 출연진들이 박학다식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테네가 여행자들에게 많은 것을 알려주기 덕분이기도 하다. 

아테네 또한 '알쓸신잡' 두 번째 방송 때부터 항공권 검색률이 전년 동기 대비 44%가 증가했다. 서양문명이 시작된 그리스 아테네에는 아리스토텔레스, 소크라테스 등 고대 철학자들이 지식을 향유하던 공간부터 세기의 건축물 파르테논 신전, 아크로폴리스까지 서양 역사를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아테네는 11월 화창하고 선선한 날씨를 자랑해 도시 구석구석을 두발로 다니며 서양역사를 공부하기 제격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처럼 열심히 여행 예능을 챙겨본 시청자라면 이제 아테네에서 '그리스 문화의 덕후력'을 발휘해보면 어떨까.

사진=스카이스캐너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