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1 13:13 (수)
금융기관 가계대출 잔액 814조 원…3년여 새 31.6% 급증
금융기관 가계대출 잔액 814조 원…3년여 새 31.6% 급증
  • 승인 2018.10.31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대출금 잔액이 지난 6월 말 현재 814조 원으로, 최근 3년여 새 30% 이상 급증했다. 금액상으로 200조 원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금리 인상까지 현실화할 경우 막대한 가계부채가 가계부실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 하는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3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된 금융사 중 대출채권 용도를 분류 공시한 139개 사의 지난 6월 말 현재 가계대출 잔액을 조사한 결과 총 813조5449억 원으로 집계됐다. 3년 반 전인 2014년 말과 비교하면 31.6%(195조2887억 원) 급증한 금액이며, 총 대출금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3.2%에서 45.0%로 1.8%포인트 높아졌다.

금융기관별로는 은행이 672조6754억 원으로 82.7%를 차지하고, 보험 118조5393억 원(14.6%), 저축은행 22조3302억 원(2.7%) 순이었다.
은행권에서는 국민은행 가계대출이 133조6627억 원으로 가장 많고, 우리은행(108조247억 원), 하나은행(102조6759억 원), 신한은행(101조7128억 원) 등 나머지 4대 은행도 모두 100조 원을 넘겼다.

보험권에서는 삼성생명(34조8909억 원), 삼성화재(12조8796억 원), 한화생명(12조3665억 원), 교보생명(11조143억 원), 현대해상(6조2642억 원) 순이다. 저축은행은 OK저축은행(2조5632억 원), SBI저축은행(2조4707억 원), 웰컴저축은행(1조1883억 원), JT친애저축은행(1조1149억 원), 애큐온저축은행(1조418억 원)이 상위였다.

2014년 말에 비해 가계대출을 가장 많이 늘린 은행은 우리은행으로 28조6453억 원(36.1%) 증가했다. 이어 농협(27조3501억 원, 38.4%), 하나은행(23조6639억 원, 29.9%), 신한은행(23조1420억 원, 29.5%), 국민은행(22조1107억 원, 19.8%)도 20조 원 이상씩 늘렸다.

총 대출금에서 가계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보험이 55.1%로 가장 높았고, 은행 43.7%, 저축은행 40.4% 순이었다. 보험은 2014년 말 61.6%에서 6.5%포인트 떨어졌지만, 저축은행과 은행은 각각 5.0%포인트, 2.5%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비중이 100%인 곳도 라이나생명 등 4곳이나 됐고, 강원상호저축은행(96.8%), DGB생명(92.4%)도 90%를 넘었다. 

가계대출 비중 증가폭 1위는 머스트삼일저축은행(38.8%p)이었고, S&T저축은행(36.8%p), 우리저축은행(33.2%p), 유안타저축은행(33.1%p), 동양저축은행(31.2%p)도 크게 늘렸다. 

지난해 출범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은 가계대출이 각각 6조8060억 원, 1조1307억 원이었지만, 2014년 말과 비교가 불가능해 이번 집계에서는 제외했다.

박홍규 기자 4067park@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