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5:57 (목)
대세 아이돌 총집합에 8만명 몰려, 2018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 역대급 
대세 아이돌 총집합에 8만명 몰려, 2018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 역대급 
  • 승인 2018.10.22 11: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사업단은 지난 20일 개막한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2018)’에 이틀 동안 8만 2천명의 관객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엑소, 워너원, 세븐틴 등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 11팀이 대거 등장해 연일 화제를 모았던 개막공연에 국내외 총 3만 6천 여 명의 관객이 방문해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날 오후 7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진행한 개막 공연은 부산 시민 100여명과 개그우먼 걸그룹 ‘셀럽파이브’가 함께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뒤이어 ‘(여자)아이들’, ‘에이스(A.C.E)', '더보이즈’ 등 핫한 신인 아이돌들까지 가세해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여자친구’는 대표곡인 <시간을 달려서>를 열창했다. 걸그룹 ‘마마무’는 특유의 섹시함과 시원한 보컬로 좌중을 압도했고, 대세 걸그룹 ‘EXID'는 카리스마 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과 EXID의 멤버 하니는 특별MC로 무대에 등장했다. 이 외에도 ‘워너원(Wanna One)’의 강다니엘, 부산 출신 셀럽 배정남과 김충재, ‘세븐틴’의 우지와 승관, ‘워너원(Wanna One)’의 황민혁이 릴레이 MC로 자리를 빛냈다.

아시아 No.1 페스티벌의 명성에 걸맞게 ‘워너원(Wanna One)’, ‘NCT127', ‘세븐틴(Seventeen)’, ‘엑소(EXO)'는 등장만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번 개막 공연은 개별여행객(FIT) 8천 9백 여 명과 그룹관광객(GT) 6천 8백 여 명 등 총 1만 6천 여 명의 외국인이 현장에 방문해 아시아 No.1 한류페스티벌의 명성을 다시금 증명했다. 

현장에 방문한 싱가포르 관람객 응민징씨는 “K-POP을 좋아해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일정에 맞춰서 부산에 방문하게 되었는데, 맛있는 음식과 아름다운 해운대 바다까지 볼 수 있어서 매우 만족스러웠다”라고 전하는 등 문화 관광 도시로써의 부산을 알릴 수 있어, 의미를 더했다.
   
21일 부산시민공원에서 진행한 ‘파크콘서트’에서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피크닉 콘서트 형태로 진행되었다. 3만 3천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파크콘서트는 부산을 대표하는 ‘부산시립합창단’의 무대를 시작으로 한국 대표 스카 밴드인 ‘킹스턴 루디스카’, 신인 여자 아이돌 ‘체리온탑’과 ‘페이버릿’ 등이 등장했다.

감성보컬 ‘케이윌(K.WILL)'은 대표 곡들을 감미로운 목소리로 부르며 시민의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실력파 보컬 ‘청하’는 파워풀한 댄스와 함께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4인조 그룹인 ‘뉴이스트W'는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한류 대세 아이돌임을 입증했다.

파크콘서트에 참여한 40대 주부 김민정씨는 “피크닉처럼 잔디밭에서 즐길 수 있어서 아이들과 주말 나들이 하는 마음으로 방문했다. 연예인들이 등장하는 공연을 무료로 즐길 수 있어서 더욱 좋았다”고 말했다.

다양한 K-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BOF랜드에도 부산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지난 주말에만 1만 1천명 이상이 방문한 BOF랜드는 오는 28일까지 K-POP을 비롯해 뷰티, 패션, 아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한다.

BOF 사업단은 “이번 개막공연은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 라인업으로 부산 시민뿐만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 3만 6천 여 명이 방문하는 등 역대 최다 관객이 운집해 명실상부 아시아 No.1 한류 페스티벌임을 입증했다”며 “오는 28일까지 해운대 구남로 일대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K-콘텐츠 프로그램들이 진행하니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홍규 기자 4067park@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