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기무사 소강원·기우진 육군에 원대복귀 조치
국방부, 기무사 소강원·기우진 육군에 원대복귀 조치
  • 승인 2018.08.10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국군기무사령부의 소강원 참모장과 기우진 5처장에 대해 원대복귀 조치를 내렸다.
 
국방부 당국자는 10일 "기무사 댓글공작 사건, 세월호 민간인 사찰, 계엄령 문건 작성 등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복귀시키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계엄령 문건 논란이 불거진 이후 기무사 요원에 대한 원대복귀 조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계엄령 문건 수사가 진척되면 원대복귀 조치를 받는 기무사 요원이 늘 것으로 예상된다.
 
원대복귀 조치에 따라 두 사람은 육군으로 돌아가게 됐다. 소 참모장은 지난해 2월 구성됐던 기무사 계엄령 문건작성 태스크포스(TF)의 책임자였다. 기 처장은 문건에 딸린 대비계획 세부자료를 작성한 인물이다.
   
앞서 기무사 계엄령 문건 의혹을 수사 중인 국방부 특별수사단은 소 참모장과 기 처장을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지난달 말 입건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불법행위 관련자에 대한 원대복귀는 계엄령 문건 작성 및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 관련 수사가 끝나기 전에, 새로운 사령부급 군 정보기관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 전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기존 기무사를 해체하고 새로운 군 정보부대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창설하는 과정에서 4200명 기무요원 전원을 원대복귀 조치할 계획이다. 이후 선별적으로 사령부에 복귀시키는 등 대대적인 인적청산을 단행할 방침이다. 이 가운데 30% 이상은 안보지원사에 돌아오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의 다른 당국자는 "오늘 소 참모장과 기 처장에 대한 원대복귀 조치는 기무사에 대한 인적쇄신의 신호탄으로 볼 수 있다"며 "앞으로 기무사 관련 수사와 부대 창설과정에서 인적쇄신이 가속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정덕 기자 augustori@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