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워마드 편파 수사 규탄…경찰, 불법촬영물 유포 방조"
여성단체 "워마드 편파 수사 규탄…경찰, 불법촬영물 유포 방조"
  • 승인 2018.08.10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회원들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여성단체연합 회원들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성단체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를 향한 경찰 수사가 편파적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한국여성민우회 등 30여 여성단체들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웹하드 등을 중심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음란물이 활발하게 유포되고 있는 상황에서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서만 경찰이 수사하는 것은 불공정하고 편파적이다"고 했다.

이들은 "각종 남초 커뮤니티와 P2P 사이트에서는 오늘도 무수한 불법촬영물이 업로드되고 끊임없이 재생·유포되고 있다"며 경찰이 불법촬영물 유포를 방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경찰은 그동안의 역할 방기에 대해 반성하고 불법촬영물에 제대로 된 접근을 하지는 못할망정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며 "이것이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한 것인가"라고 따졌다.

여성단체는 일간베스트, 디씨인사이드 등 다수의 남성 중심 커뮤니티뿐를 비롯해 웹하드 및 파일 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에 여성을 대상으로 한 불법촬영물이 십수 년 동안 넘쳐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경찰에 ▲ 불법촬영물 편파수사 사죄 ▲ 불법촬영물 편파수사 중단 및 동일범죄에 대한 동일 수사 즉각 진행 ▲ 불법촬영물 유포자·유통플랫폼·소지자 처벌 ▲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 성범죄 산업에 대한 특별 수사단 구성 등을 요구했다. 

앞서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외에 거주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 이후 '편파수사' 논란이 일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직접 나서 "일베 등 남성 커뮤니티도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며 차별은 없다고 해명했다.

박홍규 기자 4067park@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