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정형돈·노홍철, FNC와 재계약
김용만·정형돈·노홍철, FNC와 재계약
  • 승인 2018.08.02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만 정형돈 노홍철. 사진=FNC
김용만 정형돈 노홍철. 사진=FNC

개그맨 김용만, 정형돈, 노홍철이 FNC엔터테인먼트와 든든한 파트너십을 이어간다.

FNC엔터테인트(이하 FNC)는 2일 “김용만, 정형돈, 노홍철과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예능인을 대표하는 세 사람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결정한 것이기에 남다른 의미가 있다.

FNC는 “김용만, 정형돈, 노홍철 등과 또다시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 지난 3년간 함께 해온 이들과 더욱 긴밀히 협업하며 만들어갈 시너지가 기대된다. 앞으로의 행보에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김용만은 개그계 맏형으로 든든한 존재감을 공고히 하고 있다. 장수 프로그램인 KBS2 ‘해피투게더’를 비롯해 ‘엄마아빠는 외계인’, tvN ‘오늘내일’, JTBC ‘뭉쳐야 뜬다’, TV조선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등 지상파와 종편‧케이블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특히 안정감 있는 진행 실력과 특유의 편안함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정형돈은 JTBC ‘아이돌룸’과 ‘뭉쳐야 뜬다’, ‘팀셰프’ tvN ‘풀 뜯어 먹는 소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풍부한 아이디어와 타고난 개그 순발력을 자랑해왔다. 특히 최근 종영된 웹예능 ‘개가수 프로듀서 - 스트리밍’을 통해 음악 프로듀서로 거듭나며 음악적 센스를 증명하기도 했다.

MBC ‘아침 발전소’를 통해 시사교양 MC로서 새로운 모습도 보여주고 있는 노홍철은 다양한 페스티벌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TV조선 ‘땡철이 어디가’에도 출연하며 예상치 못한 여행의 묘미를 선사한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재계약을 체결한 문세윤, 이국주, 유재석에 이어 김용만, 정형돈, 노홍철의 재계약으로 더욱 탄탄한 예능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FNC에는 이들 외에도 송은이, 최성민, 조우종, 문지애 등의 예능 방송인이 속해있다. 또한 ‘아이돌룸’ ‘뭉쳐야 뜬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개가수 프로듀서 - 스트리밍’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 중인 FNC프로덕션과의 막강한 시너지 효과에도 많은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성지연 기자 amysung71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