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18일 오픈'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중국인 관광객 '북적'...K뷰티관 등 '눈길'
[현장] '18일 오픈'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중국인 관광객 '북적'...K뷰티관 등 '눈길'
  • 승인 2018.07.18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Young)' '트렌디(Trendy)' '럭셔리(Luxury)'를 콘셉트로 한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이 오늘(18일) 오픈,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 내 총 5개층(1~3층, 로비층, 지하3층) 약 4천평(1만3570㎡) 규모로 명동점(1만5140㎡) 보다 약간 작다. 

18일 오픈과 함께 공개된 공간은 1~3층 3개층이다. JW메리어트 호텔과 면해있는 로비층 공간과 지하3층은 아직 공사가 끝나지않아 이날 개방되지 않았다. 로비층은 거의 출입구 개념이고 지하3층은 한국전통제품과 K뷰티 홍보관 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신세계는 설명했다. 

1층에 들어서자 눈에 띄는 공간은 SNS 놀이터는 '스튜디오S'다. 스튜디오S는 총 32㎡(9.7평) 규모로 현란한 조명과 음향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입구를 들어서자마자 눈에 띄어 이미 여러 방문객들이 셀카를 찍느라 여념이 없어 보였다. 

박준홍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장은 "스튜디오S는 우리나라 중소중견제품을 체험하고 공유하는 일련의 과정을 하나의 놀이처럼 즐길 수 있는 '상설 개방형 놀이터'와 같다"라며 "앞으로 스튜디오S가 새로운 여행지 '강남'에 대한 매력과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내 중소중견 브랜드의 가치를 소개하는 마중물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튜디오S를 지난 메인스트리트로 들어서니 에스컬레이터 옆 천장에 강남점의 랜드마크인 3D 미디어 파사드가 손님들을 맞는다. 3D 미디어 파사드는 한국의 대표 관광명소와 전통문화 등을 3D 입체 비디오로 구현하는 6.5x3.5x1.5m 사이즈의 거대 디지털 구조물이다.

1층 에스컬레이터 주변 오른쪽 구찌와 슈콤마보니 매장을 옆에 두고 시원하게 뚫린 공간에서 3D 미디어 파사드를 잠시 감상하자니 정면에 강남점이 자랑하는 영국 슈즈 브랜드 '마놀로 블라닉'과 이탈리아 브랜드 '세르지오 로시'가 눈에 들어온다. '마놀로 블라닉'은 전세계적으로 면세 최초로, '세르지오 로시'는 국내 면세점 최초로 입점됐다.

국내에 미드 열풍을 일으켰던 '섹스 앤 더 시티'를 통해 유명세를 탄 '마놀로 블라닉'은 면세 진출 사례가 없지만 신세계의 브랜드파워와 강남점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면세점 입점을 결정했다고 신세계 측은 설명했다. 

개점 첫날인데 1층 입구부터 관광객들이 북적인다. 관광객들과 뒤섞여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2층에 올라가니 그야말로 '뷰티' 천국이다. 눈에 익숙하고 친근한 명품 브랜드 코스메틱 제품부터 향수까지 '뷰티'족들의 세상이다. 익숙한 국내 브랜드도 눈에 띈다. K뷰티전문관이 따로 마련돼 의외로 많은 브랜드들이 자리하고 있다. 이 K뷰티관은 3층에도 설치돼 있고 3층엔 기자들의 눈에도 낯선 중소중견 브랜드들이 함께 모여 관광객들을 맞는다. 

3층엔 특히 남성들의 발길을 끌 럭셔리 시계브랜드, 그리고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스와로브스키, 판도라 등 액세서리 브랜드들이 여성들을 유혹한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3층에 내려 오른쪽으로 들어가면 VIP룸(블랙라운지), 유니온페이 프리미엄라운지 등이 있다. 신세계 VIP고객들이 편안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제법 잘 갖춰져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영식 신세계디에프 대표는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은 면세업계의 지형도를 새로 그리는 출발점이자 전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관광 허브의 중심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서울의 즐거운 일상과 쇼핑을 함께 담아 '대한민국 랜드마크'를 넘어 관광객의 기억에 남는 '마인드마크'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이선우-김윤미 기자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