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7:59 (금)
"조선 '빅3' 하도급 갑질 심각"-공정위에 철저한 조사와 처벌 요구
"조선 '빅3' 하도급 갑질 심각"-공정위에 철저한 조사와 처벌 요구
피해 협력업체들 기자회견-"현대중공업은 2016년 대책위 와해 시도"
  • 승인 2018.07.11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대형 조선 3사의 협력업체들이 이들 회사의 하도급법 위반행위를 강하게 규탄했다.

그러면서 공정거래위원회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11일 조선 빅3 협력업체들이 하도급법 위반행위를 규탄하고 있다./연합뉴스
11일 조선 빅3 협력업체들이 하도급법 위반행위를 규탄하고 있다./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협력사 28곳, 현대중공업 협력사 17곳, 삼성중공업 협력사 4곳 등이 참여하는 `대기업 조선 3사 하도급 갑질 피해하청업체 대책위원회'는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는 "이들 대기업 조선 3사는 협력업체에 인력투입을 요구하고서도 법망을 피하려고 허위도급계약서를 작성하고, 공사실적에 따른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고 실투입 공사비의 50∼60%를 지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지급하는 공사대금은 인건비로 쓰기에도 부족하다"며 "협력업체들은 자연스레 임금·퇴직금 체불, 4대보험금·세금체납 문제를 겪다가 결국 도산, 파산하게되는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은 장기간 다수의 협력업체에 정당한 하도급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최근 공정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으면서도 피해 협력사에 사과하거나 피해회복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매수를 통해 대책위 와해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사진=현대중공업
매수를 통해 대책위 와해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사진=현대중공업

아울러 현대중공업이 2016년 3월 피해협력업체 단체인`사내협력사대책위원회'를 와해시킬 목적으로 대표자들에게 45억 원을 주고 대책위를 해체하도록 매수한 의혹이 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증거를 제출하고 관련자들을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2012년 시작된 조선해양산업의 적자로 무수한 하청업체가 도산·파산을 겪어왔지만 어느 국가 기관도 우리에게 귀 기울여주지 않았다"며 "이제라도 공정위가 대기업 조선3사의 하도급 갑질을 명백히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장도영 기자 tonio@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