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09:28 (수)
올해 마지막 '혈투' 20억달러 해양플랜트-한국vs싱가포르 '2파전'
올해 마지막 '혈투' 20억달러 해양플랜트-한국vs싱가포르 '2파전'
최근 수주전서 잇달아 패배-중국과 싱가포르 맹추격
  • 승인 2018.07.09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조선업계의 관심이 쏠린 초대형 해양플랜트 수주전이 한국과 싱가포르 업체 간 `2파전`으로 좁혀졌다.

작년부터 해양플랜트 수주전에서 싱가포르에 번번이 패했던 한국 조선업계는 위기의식 속에 '혈투'를 벌이고 있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미국 석유회사 셰브런이 최근 발주한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SO) `로즈뱅크 프로젝트' 입찰에서 대우조선해양과 싱가포르 셈코프 마린이 최종 후보에 올라갔다.

이 프로젝트는 영국 북해 셔틀랜드 군도에서 175㎞ 떨어진 해상 유전을 개발하는 것으로, 규모는 약 20억 달러(

사진은 작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만든 원유 생산·저장해양플랜트(FPSO)./사진=삼성중공업
사진은 작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만든 원유 생산·저장해양플랜트(FPSO)./사진=삼성중공업

약 2조 2000억 원)에 달한다.

당초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도 입찰에 참여했으나 중도에 탈락해 두 업체가 막판 경쟁을 벌이고 있다.

셈코프 마린은 한국 조선소들에 여러 차례 `쓴잔`을 마시게 한 '숙적'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노르웨이 석유회사 스타토일이 발주한 `요한 카스트버그'(Johan Castberg) 해양플랜트 입찰에서 국내 조선 3사를 제치고 일감을 따냈다. 로열더치셸이 발주한 멕시코만 `비토(vito) 프로젝트`의 부유식설비(FPU) 물량도 오랫동안 거래가 많았던 삼성중공업의 수주가 유력시됐으나 결국 셈코프 마린의 손에 돌아갔다.

이러한 수주전 결과를 놓고 업계에서는 최근 해양플랜트 입찰의 판세가 바뀌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싱가포르의 경우 가격 경쟁력에서 강점을 보이는데다 기술력에서도 이미 국내 업체에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낮은 인건비를 기반으로 유리한 가격 조건을 제시하는 중국 업체의 추격도 무섭다. 글로벌 석유회사 BP가 올해 초 발주한 `또르뚜'(Tortue) 가스전 개발사업의 FPSO 입찰에서도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은 중국 코스코(COSCO) 컨소시엄에 밀렸다.

국내 조선소 중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은 2014년 이후 해양플랜트 일감을 한 건도 따내지 못했다.

현대중공업은 이 여파로 8월부터 일감이 바닥난 해양공장의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해야 하는 처지다. 삼성중공업은 작년에 2건의 해양프로젝트를 수주해 그나마 상황이 낫지만, 그 후 1년 간 수주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해양플랜트 시장이 한국의 독무대였던 시절은 최근 2년 새 사라졌다"며 "로즈뱅크가 올해 발주될 마지막 초대형 해양플랜트일 가능성이 큰 만큼 이마저 뺏긴다면 중국이나 싱가포르에 완전히 시장을 넘겨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도영 기자 tonio@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