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참패' 홍준표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대표직 사퇴 시사
'선거참패' 홍준표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대표직 사퇴 시사
  • 승인 2018.06.14 0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다 고개를 숙이고 상황실을 나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진=연합뉴스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다 고개를 숙이고 상황실을 나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다. 그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러나 아직도 믿기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했다. 

홍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대표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패배한 데 따른 책임을 피할 생각은 없다"면서 "대표직에 연연하지 않으며 출구조사 결과대로 나온다면 내일이라도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14일 오후 2시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지방선거 후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사퇴할 경우 비상대책위 체제를 거쳐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통한 새 지도부 구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참패'를 예측한 방송 3사의 출구조사가 발표된 지 두 시간도이 채 지나지 않은 시각 여의도 당사에는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이라는 단체 이름의 원외위원장과 당원 10여명이 몰려와 "홍준표 대표와 당 지도부 전원은 즉각적이고 완전히 사퇴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재건을 위한 선언문'을 배포하고 "홍 대표는 '당권 농단'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당의 전통과 규정을 무시하며 1인 독재체제를 구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 본인은 저질스러운 언행을 통해 명예를 중시하는 보수의 품격에 심각한 손상을 입혔고 당을 국민의 조롱거리로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역시 이르면 14일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자신의 거취를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은 출구조사 결과 광역단체장에서 단 1곳도 가져오지 못했으며,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안철수 후보마저 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 밀려 3위를 차지하는 등 제3당으로서의 외연 확장에 실패했다. 이에 따른 당 지도부로서의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다.

그동안 유 공동대표는 지방선거 전부터 결과와 상관없이 선거 직후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혀왔다. 지방선거 참패의 여파로 양당 모두 당 지도부 공백 사태가 벌어진다면 보수 진영의 재편을 포함한 야권발(發) 정계개편 가능성이 제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덕 기자 augustori@bstoda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민 2018-06-14 08:35:46
사퇴가 책임지는거라는 착각
언제까지 착각하며 살건지...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