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환자 한해 71만명…"면역력 떨어지는 여름에 급격히 증가"(틈새DB)
대상포진 환자 한해 71만명…"면역력 떨어지는 여름에 급격히 증가"(틈새DB)
  • 승인 2018.06.13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포진 단계별 증상. 사진=연합뉴스
대상포진 단계별 증상. 사진=연합뉴스


여름이 성큼 다가오면서 '대상포진'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대상포진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71만1442명으로 집계됐다. 월별 진료 인원을 보면 여름에 환자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대상포진은 어렸을 때 수두를 앓은 뒤 신체에 남아있던 수두바이러스가 몸의 저항력이나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활동을 재개하면서 발병한다. 대개 신경을 따라 바이러스가 발발하면서 피부 발진과 통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름에는 냉방으로 인한 실내외 온도 차이와 더위로 인한 피로 누적, 체력 저하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져 대상포진이 발병하기 좋은 상태가 되기 때문에 환자수가 급격히 증가한다.
 
최근 3년간(2015~2017) 대상포진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 수는 매해 8월 가장 많았다. 지난해에도 1월 대상포진 환자는 7만624명이었지만, 8월엔 8만9465명으로 연중 최고치를 찍었다. 한여름 환자가 겨울철 대비 26% 이상 많은 셈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취약한 중·장년층의 발병이 더 잦은 편이다. 지난해 대상포진으로 진료받은 환자 71만명 중 절반 이상인 44만명(62%)이 50대 이상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17만9천376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14만2천260명), 40대(11만5천959명), 70대(8만5천861명)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중·장년층들이 무더운 여름철에는 과로를 피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등 면역력 유지에 더욱 힘써야 한다"며 "건강한 식습관과 지속적인 운동으로 몸의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혜원 기자 songsong@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