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0:51 (금)
남녀 절반 이상, 사계절 같은 속옷 입어...30% 이상, 불편해도 감수[틈새DB]
남녀 절반 이상, 사계절 같은 속옷 입어...30% 이상, 불편해도 감수[틈새DB]
  • 승인 2018.05.18 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소비자의 절반 이상이 계절에 따라 속옷을 구분하지 않고 있으며, 이들 중 30% 이상은 불편함을 느끼지만 감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컨스킨이 지난 8~15일 성인 243명(여성170/남성73)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남성 소비자의 65%, 여성 소비자의 57.4%가 계절에 따라 속옷을 구분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남녀 절반 이상이 사계절 내내 같은 종류의 속옷을 착용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들 중 상당수는 같은 속옷 때문에 불편함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구별 없이 속옷을 착용하는 소비자 중 남성 36%, 여성 56.4%가 '불편함을 느끼지만 그냥 감수한다'고 응답했다. 

속옷 기능성 중요도에 대한 인식 부족이 이런 현상을 야기했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착용감의 차이를 가장 확연히 느낄 수 있는 품목임에도 실제 기능과 용도에 따라 제품을 구별해 착용해야 한다는 인지가 부족하다는 해석이다. 

반면, 계절 속옷을 구분해 입는 소비자들의 경우, 남녀 모두 비슷한 이유로 구별해 입는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계절에 따라 속옷을 구별해 입는 가장 큰 이유로 62%가 '통풍·땀 흡수 등 기능성' 때문이라고 답했다. '재질·두께 등의 착용감 차이(26%)'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기타 의견으로 '겉옷으로의 비침'이나 '디자인', '심리적인 요인' 등이 있었다.

이어 여름 속옷 구매 시 가장 중점을 두는 요소를 묻는 질문에 남성의 49%, 여성의 55%가 '통풍이나 흡습 등의 위생효과'를 꼽았다. 이어 '가볍고 몸에 붙지 않는 소재에 따른 쿨링효과'를 남녀 응답자 각 44%, 34%이 선택했다. 이 밖에도 남성은 '외적 디자인(5%)', 여성은 '군살 보정(9%)'을 중요시 한다고 답했다.

여지윤 세컨스킨 영업전략팀장은 "속옷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에 비해 여전히 계절별 속옷 선택에 대한 인지는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불편한 착용감 외에도 위생 등과도 직결된 만큼 계절에 맞는 속옷 선택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진=세컨스킨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김진수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9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