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이재명·남경필 공방에 "양당정치 폐해"
김영환, 이재명·남경필 공방에 "양당정치 폐해"
  • 승인 2018.05.16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합동 출마선언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합동 출마선언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가 '형수 막말' 논란을 놓고 공방을 벌이는 데 대해 "양당정치의 폐해이자 SNS 정치의 폐해의 정점이고, 우리나라 정당 정치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역설적이게도 이번 싸움을 지켜보면서 이 나라에 제3당 정치혁명이 얼마나 절실한가하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며 "반듯한 도지사 김영환을 슬로건으로 해 누구도 비난하지 않고 품격있는 언행과 돈 안 쓰는 깨끗한 선거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 후보의 형수 막말 논란과 관련해서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경기지사 선거에 개입하는 행태가 금도를 벗어나고 있다"며 "홍 대표가 이 후보의 음성파일을 공개한다고 하자, (남 후보) 자신도 공개를 할 것처럼 말했다. 만약 음성파일을 공개한다면 국민들은 큰 충격에 받을 것이고 양측의 비방전은더 극심해 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논란의 원인 제공자는 누가 뭐래도 이 후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후보는 '청산돼야 할 적폐세력 홍 대표와 남 후보의 저질 네거티브와 동조행위에 대해 형사 책임과 손해배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숙하고 거취를 고민해야 할 사람이 도리어 몽둥이를 들고 달려드는 형상"이라고 했다.

그는 "공직자가 갖춰야 할 도덕성이 완전히 무너진 후보를 공천한 민주당에도 그 책임이 있다"면서 "이 후보의 경기도지사 당선은 여러 가지로 문재인 정부의 불안요소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홍규 기자 4067park@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