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묻지마범죄에 불안감...귀가시간 앞당겨[틈새DB]
직장인 10명 중 8명, 묻지마범죄에 불안감...귀가시간 앞당겨[틈새DB]
  • 승인 2018.05.16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은 뉴스 보도 등으로 접한 묻지마 범죄와 관련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16일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5.4%가 '묻지마 범죄에 대한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들이 느끼는 불안감(공포감)의 정도는 '남의 일 같지 않게 느껴진다(76%)'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무섭지만 내 일처럼 여겨지지는 않는다(22.2%)' '언론으로 접하는 순간에만 무섭다(1.9%)'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 4명 중 1명은 '묻지마 범죄를 접하며 귀가 시간을 앞당겼다(25.8%)'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당긴 귀가 시간은 '1시간~2시간(52.7%)'이라는 답변이 응답자의 절반을 차지했다. 이어 '30분~1시간(29.8%)' '2시간~3시간(9.9%)' '3시간 이상(7.6%)' 순이었다.

'묻지마 범죄의 대상이 쉽게 될 수 있는 사람'으로는 '누구나(72.6%)'라는 답변이 압도적인 가운데, '여성(21.5%)' '어린이(2.8%)' '노인(1.8%)' '청소년(1%)' '남성(0.4%)' 순으로 나타났다.

'계속되는 묻지마 범죄로 인해 생활에서 변화된 부분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1.4%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주로 '주변을 더 많이 경계한다(16.9%, 복수응답 가능)' '이동 중간 중간에 가족이나 친구에게 내 위치를 알린다(14.1%)' '모르는 사람과 대화하지 않는다(12.7%)' '대중교통이 끊기기 전에 귀가한다(10.3%)' '밤에는 되도록이면 외출을 안한다(10%)' 등의 의견을 밝혔다.

끝으로 가장 심각한 사회 문제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묻지마 범죄(57.2%)'라고 답했으며 '성범죄(28%)' '데이트 폭력(14.8%)'이 뒤를 이었다.

사진=연합뉴스

김윤미 기자 millim@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