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밴 한·일전 열리나-기아차 '더 뉴 카니발' vs 토요타 '뉴 시에나'
미니밴 한·일전 열리나-기아차 '더 뉴 카니발' vs 토요타 '뉴 시에나'
  • 승인 2018.03.13 2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미니밴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이어가고 있는 기아차의 카니발이 업그레이드되면서 경쟁력을 한층 높였다.

여기에 맞서 일본 토요타는 `신형 시에나'를 오는 19일 공개할 예정이어서 미니밴 시장을 둘러싸고 신경전이 열리고 있다.

기아차는 1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위치한 BEAT 360에서 `더 뉴(The New) 카니발`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첫 인상은 더 고급스럽고 세련됐다는 것이다.

기아차는 이를 위해 더 뉴 카니발에 크롬 그릴을 적용한 프론트 그릴과 새로운 디자인의 LED 헤드라이트를 적용했다. 여기다 아이스 큐브 타입의 4구 LED 안개등을 설치하고 전면 바디킷을 새로 만들었다.

13일 공개된 기아차 '더 뉴 카니발'. /기아차 제공


실내에선 스티어링 휠에 우드 그레인을 더한 림을 적용했다. 우드 그레인은 도어 트림에도 적용돼 고급스런 패밀리 밴 이미지를 강화시킨다. 계기판도 폰트 및 그래픽 요소들이 개선되면서 이전 모델에 비해 보다 명확하게 보이는 느낌이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꽤 큰 변화를 겪었다. 우선 미국 최상급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얹어 듣는 즐거움을 더 크게 했다. 또 휴대폰 무선 충전시스템, 버튼식 파워 슬라이딩 도어, 3열 충전용 USB 단자 등이 적용됐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바로 AI의 적용이다. 실제 더 뉴 카니발에서는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경험할 수 있다.

또 △차로 이탈 경고(LDW) △후측방 충돌 경고(BCW)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자동 하이빔 보조(HBA) 등 다양한 첨단 안전사양들이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에 포함됐다.

더 뉴 카니발의 엔진 라인업은 기존의 V6 3.3L GDI 엔진과 2.2L 디젤 엔진을 그대로 유지했다. 하지만 디젤 엔진의 경우 환경 규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요소수 시스템인 SCR을 탑재했다.

엔진 구성은 변화가 없지만 변속기에는 큰 변화가 생겼다. 바로 더 뉴 쏘렌토 등에 먼저 투입된 자동 8단 변속기가 더 뉴 카니발에 적용된 것이다. 이를 통해 더 뉴 카니발은 더욱 부드러운 가속감과 안정적인 고속 주행이 가능하게 됐다. 주행성능과 함께 연비도 개선돼 8단 변속기를 탑재한 더 뉴 카니발의 복합 연비는 디젤 모델과 가솔린 모델이 각각 11.4㎞/L와 8.2㎞/L(9인승, 18인치 휠타이어 기준)다.

판매가격은 모델별로 2880만~4110만 원이다.

토요타는 시에나의 부분변경 모델인 `뉴 시에나'를 오는 19일 공개하고 반격에 나선다.

토요타의 '뉴 시에나'. /토요타코리아 제공

시에나는 지난해 수입 미니밴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차지한 모델이다. 미국과 유럽 등 해외시장에서 이미 상품성을 입증했다.

특히 이날 공개될 신형 시에나에는 토요타가 자랑하는 최첨단 주행안정 장치인 `토요타 세이프티센스'(TSS)가 적용된다. 이 기능은 차선이탈이 감지되면 차량이 스스로 스티어링 휠이 돌아가지 않도록 방지하거나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며 일정한 속도로 달릴 수 있도록 돕는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DRCC) 등으로, 토요타 최신의 안전주행기술이다.

액튠 오디오를 기반으로 하는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채용됐으며, 2·3열 충전 전용 USB 포트, 12V 파워 아웃렛, 10개의 컵홀더 등 편의성 향상에도 주력했다. 가격은 미정이다. 이전 모델의 경우 5300만~5580만 원에 판매됐다.

업계에선 일단 더 뉴 카니발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카니발은 지난해 국내 미니밴 시장 점유율 95%를 달성한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패밀리 미니밴"이라며 "관건은 시에나가 카니발의 시장을 두자릿수 퍼센트로 잠식할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도영 기자 tonio@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