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 결국 법정관리로 갈 듯-8일 산업경쟁력강화회의서 확정
성동조선 결국 법정관리로 갈 듯-8일 산업경쟁력강화회의서 확정
반면 STX조선은 자구노력 전제로 한 `생존' 가닥
  • 승인 2018.03.07 09: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년간 수조 원의 공적자금을 지원받은 중견 조선사 성동조선해양이 결국 기업회생 절차(법정관리)를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STX조선해양은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전제로 살리는 방안이 유력시된다.
 

정부는 8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구조조정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7일 "성동조선을 법정관리에 넣는 것으로 기본 방향을 잡았다"며 "세부 내용은 내일 회의에서 최종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텅 빈 모습의 성동조선해양. 연합뉴스

지난해 벌인 외부 컨설팅에서 성동조선의 청산가치는 7000억 원으로 평가됐다. 기업을 존속시키는 가치(2000억 원)보다 세 배 이상으로 높았다. 하지만 정부는 금융 논리 외에 산업적 측면을 고려한다며 구조조정을 유예했다. 

정부는 지난해 말 회계법인인 삼정KPMG에 2차 컨설팅을 맡겼고 최근 잠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삼정KPMG는 수리조선소나 블록공장으로 기능을 조정하면 회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채권단의 의견은 달랐다. 채권단은 성동조선의 기능을 조정한다 하더라도 수주 물량을 확보하기 힘들어 생존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정부도 생존 가능성이 크지 않은 기업에 혈세를 퍼붓는다는 비판 여론을 의식해 성동조선을 법정관리에 넣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관측된다.
 

법정관리는 파산 위기에 처한 기업이 회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법원에서 지정한 제3자가 자금을 비롯한 기업활동 전반을 대신 관리하는 제도를 말한다. 성동조선은 2010년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간 이후 7년째 채권단 도움으로 연명해왔다. 주채권은행인 수출입은행이 그동안 성동조선에 쏟아부은 자금은 3조 2000억 원에 달한다.
 

성동조선과 함께 구조조정 대상에 오른 STX조선은 인력 감축 등을 통해 정상화하는 방향으로 운명이 결정됐다.
 

정부 관계자는 "STX조선 노사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사합의서를 만든 것을 바탕으로 금융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구노력이 있어야 지원하겠다는 뜻이다. 채권단의 금융 지원에는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만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채권단 관계자는 "STX조선이 경쟁력을 회복하기 전까지 신규 자금 지원은 없다"고 말했다. 

장도영 기자 tonio@bstoda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