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일반
[평창올림픽] 최민정, 쇼트트랙 여자 500m 실격으로 메달 획득 좌절

최민정(성남시청)이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을 당하며 다 잡은 은메달을 놓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 경기에 출전,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추월과정에서의 신체접촉으로 최종 실격 처리되며 안타깝게 메달을 놓쳤다.
 
최민정은 이날 결승전에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야라 반 케르크호프(네덜란드), 킴 부탱(캐나다)과 함께 메달을 다퉜다.
 
1위는 올림픽 4번 출전 만에 금메달을 획득한 아리아나 폰타나가, 2위는 야라 반 케르크호프(네덜란드)가, 3위는 킴 부탱(캐나다)이 차지했다.

경기를 마친 후 최민정은 "판정 결과는 안타깝지만 후회없는 경기를 했다. 남은 경기, 특히 주종목인 1500미터 경기에서 더욱 자신감있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윤미 기자 mono@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송경원의 영화산책]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