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일반
[평창올림픽] 임효준·서이라·황대헌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 진출
사진=연합뉴스

한국 남자 쇼트트랙 '3인방' 임효준(한국체대)-서이라(화성시청)-황대헌(부흥고)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에 나란히 진출했다.
 
남자 1500미터 우승으로 한국 선수단 1호 금메달 주인공이 된 임효준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 2조에서 1분23초971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6조 예선에 나선 서이라는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중국 한티엔위의 실격으로 천신만고 끝에 준준결승에 합류했다.
 
예선 7조에 출전한 막내 황대헌은 압도적인 레이스로 기분좋게 1위를 차지하며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한편, 5조 예선에서 1위를 기록한 찰스 해믈린은 1분23초407을 기록, 이정수(KBS 해설위원)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작성한 올림픽 기록(1분23초747)을 경신하며 준준결승에 올라 노련미를 과시했다.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송경원의 영화산책]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