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산업 기사면하단포토
가상화폐도 주식도 뚝뚝… 또 개미만 울었다

각종 규제에 가상화폐 시장이 폭락하면서 투자자들이 몰린 증시마저 급등락 장세를 이어가자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결국, 정보가 부족하고 대응이 느린 개인 투자자의 피해만 커지는 형국이다.
 
8일 가상화폐 업계에 따르면 가상화폐 시세가 급락을 멈추고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대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8일 한때 900만 원대로 올라섰다가 다시 800만 원 중반대로 떨어져 거래 중이다. 지난 6일 660만 원까지 하락한 것에 비교하면 상황은 나아졌지만 이미 큰 손실을 본 투자자가 적지 않다. 

각종 규제에 가상화폐 폭락  
피해 입은 투자자 거센 항의  
청와대 게시 글 8000건이나  

정부 코스닥 활성화 방침에  
빚내 투자한 개미들 '패닉' 

투자 손실을 본 개인투자자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가상화폐 관련 게시판 등에 항의를 쏟아내고 있다. 8일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관련 청원만 8000건에 육박한다. 22만여 명이 참여해 답변 기준을 충족한 '정부는 국민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 청원 글에는 가상화폐 개인투자자와 일반 국민의 찬반 글로 도배가 되다시피 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전문가나 금융기관의 엇갈리는 전망 때문에 더 혼란스러워한다. 지난 7일 김용 세계은행 총재가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를 살펴보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폰지(다단계 금융) 사기라고 들었다'고 발언한 내용이 보도되는가 하면 가상화폐 가치가 '0'이 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왔다. 반면 연말에 비트코인이 5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는 미국 가상화폐 업계 관계자의 긍정 전망도 나온다.

가상화폐 열풍이 잦아들며 최근에는 증시로 투자자가 몰리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정부가 코스닥 활성화 등을 계속해서 강조한 것도 투자자들의 증시 유턴을 이끌었다. 하지만 국내외 증시마저 연이어 큰 폭의 하락세를 거듭하며 투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증권사에서 돈을 빌리거나 외상으로 주식 투자에 뛰어든 개인투자자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코스닥시장의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해 말 5조 3783억 원에서 올해 2월 6일 6조 4855억 원에 이르고 있다. 신용융자 잔고는 개인이 향후 주가가 오를 것을 기대해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산 금액이다. 주식 신용거래는 일반적으로 고객이 40%가량의 자금을 대고 나머지 대금(신용융자)은 증권사에서 빌려 주식을 사는 것으로, 해당 주식의 가치가 신용융자의 140% 아래로 빠지면 증권사가 주식을 임의 처분(반대매매)할 수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 6일 하루 코스닥 시장의 반대매매 규모는 파악된 금액만 130억 원으로 전날(49억 원)의 약 2.7배로 늘었다"며 "전산 처리 때 반대매매 여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절대 금액은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미수거래 반대매매 역시 최근 급증세를 보인다. 올해 1월 미수거래 반대매매는 일평균 58억 원 수준이었지만 이달 2일 112억 원, 5일 134억 원, 6일 102억 원 등 3거래일 연속 100억 원대를 지속하고 있다. 미수거래 반대매매는 투자자가 일부 증거금을 내고 주식을 외상으로 사고서 거래 이틀 뒤인 결제일까지 나머지 대금을 갚지 않을 경우 증권사가 결제 대행 대금을 회수하기 위해 계좌의 주식을 파는 것이다.

코스피는 2월 1일 2568.54에서 7일 2396.56까지 4거래일에 걸쳐 6.7% 떨어졌고 코스닥 지수는 같은 기간 낙폭이 8.6%로 더 크다. 

이정희·김영한 기자

박홍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송경원의 영화산책]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