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영화
영화 '곤지암' 포스터 공개, 세계 7대 호러스팟 곤지암 정신병원 영화화

한국 공포영화 중 수작으로 꼽히는 '기담'을 연출한 정범식 감독의 신작 '곤지암'이 3월 개봉을 확정지었다.

'곤지암'은 미국의 언론매체 CNN이 선정한 세계 7대 소름끼치는 장소 중 하나인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명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작품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포스터 속 섬뜩함이 감도는 곤지암 정신병원의 외관은 "가지 말라는 곳에는 반드시 이유가 있다"라는 문구와 함께 시선을 사로잡는다.

보는 것만으로도 공포감이 들게 만드는 곤지암 정신병원은 1996년 폐원한 이래 현재까지도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흉가로 손꼽히는 곳이다.

미스터리 호러 마니아들의 성지순례 장소로 유명세를 타던 이곳은 방송, 온라인 매체 방송은 물론 각종 블로그, 유튜브에서 관련 포스팅이 쏟아지면서 결국 출입 금지 조치가 내려지기도 했다. 최근엔 "미국 CNN 선정,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 중 한 곳으로 알려져 다시 한번 화제를 모았다.

제작진은 이렇듯 실존하는 장소를 배경으로 한 만큼 영화의 기획부터 로케이션, 촬영, 미술, 사운드 등 모든 분야에서 실제처럼 생생한 공포를 전하려 노력해 '체험 공포'라는 새로운 콘셉트의 결실을 맺었다.

정범식 감독은 "현실과 영화는 분명 구분이 되는데, 실제 장소를 소재로 가상의 영화를 찍는다면 새로운 형식의 흥미로운 공포영화를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자신감을 밝혔다. 3월 개봉.

김상혁 기자 sunny10@

김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송경원의 영화산책]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