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야구 기사면하단포토
오승환, 텍사스 유니폼 입는다…추신수와 한솥밥
사진=추신수와 오승환. 사진=연합뉴스 TV 제공

'끝판왕' 오승환(36)의 행선지가 텍사스 레인저스로 결정됐다.

미국 스포츠매체 '디 애슬래틱'은 7일(한국시간) "텍사스가 FA 불펜 오승환과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오승환의 에이전시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도 "텍사스와 입단에 합의했다"며 "현지시간으로 7일 메디컬테스트를 받는다"고 밝혔다.

오승환은 '1+1년 925만 달러(약 100억6천만원)'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 애슬래틱은 "오승환의 첫해 보장 연봉은 275만 달러(약 30억원)다. 두 번째 해 계약은 구단 옵션이고 오승환이 조건을 채우면 450만 달러(약 49억원)를 받는다"며 "두 시즌 모두 100만 달러의 보너스가 걸려있다"고 전했다. 옵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오승환이 2년 동안 텍사스에 머물면 725만 달러를 보장받고, 구단이 정한 옵션을 모두 달성하면 200만 달러를 추가로 받는다. 또 텍사스가 1년 뒤 오승환을 내보내면 바이아웃 조항으로 25만 달러를 지불한다.

오승환은 2005년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13년까지 9시즌 동안 444경기 28승 13패 277세이브 평균자책점 1.69의 성적을 올렸다. 이듬해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와 2년 최대 9억엔(약 93억 7천만원)의 조건에 계약했다.

일본 진출 첫해 2승 4패 39세이브 평균자책점 1.76으로 센트럴리그 구원왕에 올랐고, 2015년에도 2승 3패 41세이브 평균자책점 2.83을 기록하며 구원 공동 1위를 차지했다.

2016년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1+1년 최대 1천100만 달러(약 132억5천만원)에 계약한 오승환은 첫해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로 맹활약했다. 지난해에는 1승 6패 20세이브 평균자책점 4.10으로 다소 주춤했지만, 다수의 구단이 오승환의 구위와 불펜으로서의 경쟁력을 높게 샀다.

텍사스는 오승환의 동갑내기 추신수가 활약하고 있다. 오승환은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하면 텍사스 입단이 확정된다.

한편, 텍사스는 지난해 불펜 평균자책점 4.76으로 리그 30개 팀 중 28위에 그쳤다. 텍사스 불펜진이 기록한 29세이브는 시카고 화이트삭스(25세이브)에 이어 최저 2위에 해당한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송경원의 영화산책]
아이 엠 낫 유어 니그로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32. 진저 원티드 라이브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옛사랑이 생각나는, 김밥 따로 반찬 따로 충무김밥 [박...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