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검찰, 'MB최측근' 김백준 오늘 재소환 통보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다시 소환 통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3일 "전날 소환에 응하지 않은 김 전 총무기획관을 오늘 오후 2시 다시 소환통보했다"고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MB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김 전 기획관은 MB 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부터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다.

검찰은 12일 오전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세 사람 모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김 전 기획관은 불응했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고 이날 새벽 귀가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이 이날 소환해 응할 경우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용처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SPONSORED
여백
칼럼&오피니언
22년 후의 고백
[윤성은의 충무로 이야기]
22년 후의 고백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송경원의 영화산책]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꼼치'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