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국민의당, 내달 4일 임시전당대회…바른정당과 합당 여부 결정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합당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임시 전당대회를 내달 4일 개최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12일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전당대회 소집의 건'을 의결했다.

이날 당무위는 통합 반대파가 표결에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의결 정족수보다 1명 많은 39명이 참여해 안건을 통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위는 수임 기구 설치의 건도 함께 의결했으며, 전대 소집 공고는 16일부터 17일 사이에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민의당은 김중로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안도 함께 의결했다고 밝혔다.

부위원장으로는 이태규 김삼화 의원이 임명됐으며, 채이배 오세정 김수민 의원, 고연호 사무부총장, 장환진 기획조정위원장, 백현종 조직위원장, 이상민 스마트정당위원장, 김용성 서울 강서을 지역위원장, 이균철 경기 고양을 지역위원장, 김윤 서울 동대문갑 지역위원장, 정찬택 서울 구로을 지역위원장, 이현웅 인천 부평을 지역위원장 등이 위원으로 선정됐다.

이날 당무위에서는 전대에 참여할 대표당원 가운데 500명을 새로 추천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안 대표는 17명을, 5명의 최고위원은 각 3명씩 15명을 16일까지 전준위에 추천해야 한다.

또 지난해 1월 전대에서 선출직 대표당원을 배정받지 못한 지역위원회 36곳에서 각 13명씩 468명을 추천하도록 했다.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SPONSORED
여백
칼럼&오피니언
22년 후의 고백
[윤성은의 충무로 이야기]
22년 후의 고백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송경원의 영화산책]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꼼치'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