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 12일 발족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 12일 발족
  • 승인 2018.01.12 1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12일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날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진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은 학계-언론계-시민단체-정당-사용자 등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포럼은 앞으로 3~4개월 동안 정기 회의와 공개 토론회 진행 등을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동 기사 배열 방안'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측의 위원 추천이 완료되는 대로 총 13인이 위촉될 예정이다.

이 중 이용자 대표위원은 20~40대 대학원생, 주부 등의 일반인으로 구성됐다. 이용자 대표위원은 뉴스서비스와 기사배열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설문을 1주 간 진행하고 답변에 대한 뉴스편집자문위원회 학계 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결정됐다.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유봉석 전무는 "대표성과 전문성을 갖춘 각계 외부 전문가들을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에 모실 수 있게 됐다"며 "포럼에서 전문가분들의 심층적이고 다각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과정을 지원하고 수렴된 의견을 적극 서비스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네이버는 뉴스의 기사배열을 둘러싼 이슈와 우려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다 근본적이고 건강한 해법을 찾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포럼도 그 일환이며 지난달부터 대표이사 직속의 '운영혁신프로젝트'를 신설하고 산하에 뉴스배열혁신TF, 뉴스알고리듬혁신TF,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구성했다. 

운영혁신프로젝트는 상반기 적용 완료를 목표로 AI추천 알고리듬과 외부 언론사 편집 가치를 기반으로 한 100% 자동화 서비스를 연구하고 있다. 또, 지난 9일에는 스포츠 서비스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스포츠이용자위원회'를 출범시킨 바 있다. 

사진=네이버 제공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