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기사면하단포토
박지원, 박근혜 명예훼손 1심 무죄 "서초동과 인연 끊고 싶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로 넘겨진 1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자 "서초동과의 인연을 끊고 싶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부(부장판사 조의연)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 결심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에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기춘, 우병우에 의해 지배된 구 검찰의 작태는 청산돼야 한다"며 "현 검찰처럼 적폐청산의 기수로서의 검찰개혁이 이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저를 제거하려 했던 김기춘과 우병우는 저에게 저축은행 만만회 박근혜 사건으로 검찰은 물론 사법부까지 농단한 자들이다"며 "이들이 구속 재판 중인 바 엄벌로 죄값을 치르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로써 저는 노무현-이명박-박근혜 정권까지 이어진 15년간 검찰 조사와 재판이 종식됐다. 서초동과의 인연을 끊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혁명의 산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의 정의로운 검찰의 탄생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의 명예훼손 혐의로 넘겨진 박 의원에 대해 "표현에 단정이나 과장이 다소 있었다고는 하지만 진실에 부합하지 않는 허위라고 보기 어렵다"며 "비방 목적이 아닌 공공이익을 위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남유정 기자 seasons8892@hanmail.net

남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SPONSORED
여백
칼럼&오피니언
22년 후의 고백
[윤성은의 충무로 이야기]
22년 후의 고백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송경원의 영화산책]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꼼치'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