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야구
채태인, 사인 앤 트레이드로 롯데 유니폼 입는다

자유계약 신분(FA)였던 채태인(36)이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는다.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으로 좌완 유망주 박성민(20)이 넥센으로 간다.

롯데는 채태인을 영입하고 박성민을 내주는 1: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인 앤 트레이드는 FA 선수가 전 소속팀과 계약을 한 후 다른 팀과 트레이드 되는 방식이다. FA 선수를 직접 영입할 경우 발생하는 보상금과 보호선수 20인 외의 전력 누수를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먼저 채태인은 넥센과 1+1년, 계약금 2억, 연봉 2억, 옵션 매년 2억 등 총액 1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고, 롯데로 트레이드 됐다.

이로써 롯데는 장타력에 수비수를 갖춘 좌타 1루수를 보유하게 됐다. 이로써 이대호는 지명타자로 붙박이 출전을 할 것으로 보인다.

채태인은 2007년 해외진출 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 입단했다. 이후 11시즌 통산 타율 0.301 965안타 100홈런을 기록했다. 1루 수비는 자타공인 KBO 최고 수준이다.

이번 트레이드로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된 박성민은 울산공고를 졸업하고 2017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전체 33순위)에서 롯데자이언츠에 지명된 좌완 유망주다. 지난 시즌 퓨처스리그 7경기 1승 4패 평균자책점 9.11을 기록했다.

김상혁 기자 ss0642@naver.com

김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SPONSORED
여백
칼럼&오피니언
22년 후의 고백
[윤성은의 충무로 이야기]
22년 후의 고백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송경원의 영화산책]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꼼치'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