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방송 기사면하단포토
'썰전' 우상호, 故박종철이 지키려던 박종운 언급 "한나라당 갔을 때 유가족 상처 컸다"
사진='썰전' 방송캡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87년 6월 항쟁 당시 학생운동을 함께했던 박종운 전 한나라당 인권위 부위원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1987'를 다루면서 당시 연세대학교 총학생회장으로 6월 항쟁의 선두에 섰던 우상호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우 의원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故박종철과 그의 선배 박종운에 대해 언급했다.  

우 의원은 박종운에 대해 “민주화 운동을 했던 분들이 자신의 선택으로 정치활동을 펼치는 것에 대해 변절이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 의원은 “하지만 박종운이 그 당을 선택해서 갔을 때 박종철씨 유가족이 받은 상처가 너무 컸다"면서 "내 아들을 죽인 사람들과 같은 진영으로 갔다는 생각 때문에 너무 힘들어했다”고 전했다.

우 의원은 이어 “박종운, 우상호 같은 사람들은 선택의 자유가 없다. 죽음을 안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며 “종운이는 종철이를 생각하면 정치를 안 하든가 다른 일을 하는 게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종운씨는 고문으로 목숨을 잃은 박종철씨의 선배다. 박종철씨는 당시 안기부 대공분실에 끌려가 박종운씨의 소재를 캐묻는 수사관들의 고문에도 끝까지 그의 소재를 밝히지 않았다.  

박종운씨는 2000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서 제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선거까지 3번 도전해 낙선했다.

김정덕 기자 orikimjd@gmail.com

김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SPONSORED
여백
칼럼&오피니언
22년 후의 고백
[윤성은의 충무로 이야기]
22년 후의 고백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송경원의 영화산책]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꼼치'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