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우상호, 故박종철이 지키려던 박종운 언급 "한나라당 갔을 때 유가족 상처 컸다"
'썰전' 우상호, 故박종철이 지키려던 박종운 언급 "한나라당 갔을 때 유가족 상처 컸다"
  • 승인 2018.01.12 10: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썰전' 방송캡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87년 6월 항쟁 당시 학생운동을 함께했던 박종운 전 한나라당 인권위 부위원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1987'를 다루면서 당시 연세대학교 총학생회장으로 6월 항쟁의 선두에 섰던 우상호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우 의원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故박종철과 그의 선배 박종운에 대해 언급했다.  

우 의원은 박종운에 대해 “민주화 운동을 했던 분들이 자신의 선택으로 정치활동을 펼치는 것에 대해 변절이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 의원은 “하지만 박종운이 그 당을 선택해서 갔을 때 박종철씨 유가족이 받은 상처가 너무 컸다"면서 "내 아들을 죽인 사람들과 같은 진영으로 갔다는 생각 때문에 너무 힘들어했다”고 전했다.

우 의원은 이어 “박종운, 우상호 같은 사람들은 선택의 자유가 없다. 죽음을 안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며 “종운이는 종철이를 생각하면 정치를 안 하든가 다른 일을 하는 게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종운씨는 고문으로 목숨을 잃은 박종철씨의 선배다. 박종철씨는 당시 안기부 대공분실에 끌려가 박종운씨의 소재를 캐묻는 수사관들의 고문에도 끝까지 그의 소재를 밝히지 않았다.  

박종운씨는 2000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서 제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선거까지 3번 도전해 낙선했다.

김정덕 기자 orikimjd@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