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징계받은 러시아 선수 43명 중 42명, CAS에 제소
IOC 징계받은 러시아 선수 43명 중 42명, CAS에 제소
  • 승인 2018.01.10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개회식의 러시아 선수단. 사진=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징계를 받아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자격을 잃은 러시아 선수 및 관계자 43명 중 42명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다. 

AP통신은 10일 "CAS가 20여 명의 러시아 선수들이 추가로 제소를 해왔다고 밝혔다"며 "러시아 선수 및 관계자들의 제소 건수는 총 42건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비탈리 뭇코 러시아 체육부총리도 IOC의 영구 제명 징계에 반발해 CAS에 제소했다. 봅슬레이 선수인 막심 벨루긴은 징계 대상 43명 가운데 유일하게 제소하지 않았다. 

AFP통신은 "그러나 러시아 올림픽위원회는 IOC의 결정에 대해 CAS에 제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2011년부터 5년간 지속한 것으로 알려진 정부 차원의 도핑 조작 혐의로 지난해 12월 초 IOC로부터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았다. 러시아 선수들은 국가대표 자격으로는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고, IOC가 정한 도핑 테스트를 통과한 선수에 한해 개인 자격으로 나가야 한다. 

러시아 선수들의 제소에 대해서는 CAS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임박한 점을 고려, 심리를 서둘러 이달 안에 판결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다만 뭇코 부총리 건은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난 이후 심리가 진행될 예정이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