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방송
'마스터키' 워너원 윤지성 "천사하라고 섭외 연락왔다"...셀프카메라서 '능청'

'마스터키' 워너원 윤지성이 "'천사의 마스터키' 주인공으로 섭외됐다"라고 주장했다.

오는 9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될 SBS '마스터키' 9회에는 워너원 강다니엘-옹성우-윤지성, 이수근, 전현무, 김종민, 샤이니 민호-키, 에릭남, 세븐틴 부승관, 라붐 솔빈, 청하가 출연해 심리전을 펼친다.

'마스터키' 제작진은 본 방송에 앞서 SBS 공식 SNS 채널 'SBSNOW'와 '마스터키'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플레이어들의 셀프카메라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셀프카메라에는 윤지성, 부승관, 청하가 각자 "내가 천사인 이유"를 어필하며 자신이 '천사의 마스터키'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영상에 가장 먼저 등장한 청하는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오늘 재미있게 즐겨보던 프로그램인 '마스터키'에 출연하게 됐다"며 "저는 거짓말하면 다 티가 난다. 제가 천사다"라고 밝혔다. 청하는 초근접 셀프카메라에서도 굴욕 없이 빛나는 미모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뒤이어 등장한 세븐틴의 승관은 "저희 멤버 중에 생일이 10월 4일인 정한 군이 있다. 생일이 '1004'인 멤버와 가장 친하기 때문에 제가 천사다"라는 이색 주장을 펼쳤다. 승관은 이어 "이렇게 해서 정한이 형도 '마스터키'에 나오면 좋겠죠?"라며 세븐틴 멤버의 '마스터키' 출연까지 염두에 둔 큰 그림(?)을 그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천사의 마스터키'를 가지고 있다고 가장 당당하게 주장한 플레이어는 워너원의 윤지성이었다. 마지막으로 영상에 등장한 윤지성은 "저는 이번에 천사(의 마스터키) 역할이 필요하다고 연락받았다. 저는 천사 역을 하러 '마스터키'에 나온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뒤이어 윤지성은 "제가 천사라고 믿고 뽑아주시면 플레이어 여러분도 금을 받을 수 있다"며 "날씨도 추운데 황금 열쇠를 세 개씩 받아서 다들 호빵 하나씩 사먹었으면 좋겠다"라고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깨알 어필을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이들 중 '천사와 악마' 마스터키의 주인공이 있을지, 플레이어 12인의 치열한 심리 게임 현장은 9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마스터키'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제공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