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방송
'라디오스타' 신성록-손동운-이호원-강홍석, 4인4색 매력 폭격 '최강토크'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신성록-손동운-이호원-강홍석이 4인4색 매력 폭격으로 수요일 밤을 뜨겁게 물들였다. 뮤지컬 '모래시계'로 뭉친 신성록-손동운-이호원-강홍석은 웃음과 흥행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열망을 팡팡 터뜨리며 거침없는 토크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 '최강 토크' 팀워크로 빅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널 웃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특집으로 신성록-하이라이트 손동운-전 인피니트 '호야' 이호원-뮤지컬배우 강홍석이 출연했으며, 존박이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라디오스타' 1, 2부는 각각 수도권 기준 4.8%, 3.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수요일 밤 지상파 예능프로그램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신성록-손동운-이호원-강홍석은 녹화 전 긴급회의를 할 정도로 '라디오스타' 출연에 높은 열망을 가지고 있었다고. 그 열망에 힘입어 이들은 4인4색 매력을 어필하며 큰 웃음을 줬다.

먼저, 지난 2015년 뮤지컬 '킹키부츠'로 더뮤지컬어워즈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뮤지컬계 스타' 강홍석은 토크쇼 첫 출연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입담을 자랑해 시선을 끌었다. 그는 방송 초반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으나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재치 있는 입담과 의욕 충만한 '예능 신생아'의 모습을 보여주는 등 특유의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강홍석은 평소보다 땀을 덜 흘린다고 밝혔는데, 이에 김구라는 "'라디오스타' 체질이네~"라며 웃었다. 이 말에 강홍석은 "아이고 좋네요~"라며 위트 있게 받아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서울 출신으로 파이프 오르간을 만드는 아버지와 햄버거 체인을 운영하는 어머니의 이야기로 시선을 끌었고, 과거 1일 1햄버거-1치킨으로 140kg의 거구였으나 다이어트로 4개월간 무려 40kg를 감량했음을 밝혀 놀라움을 줬다.

또, 무대에서 '킹키부츠' 삽입곡 '랜드 오브 롤라(Land of Lola)'를 노래 할 때는 호탕하고 해맑은 웃음과는 달리 강렬하고 인상적인 표정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자유자재로 변하는 표정 연기와 남다른 몸짓은 모두를 쏙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호원은 보이그룹 인피니트 탈퇴 후 첫 예능 출연으로, 최초 방송을 통해 심경을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모래시계'에서 보여줄 절도 있는 12대 1 격투씬과 춤의 귀재다운 프리스타일 댄스로 매력을 과시했다. 그는 춤신춤왕답게 노래가 나오자 몸이 자동으로 반응해 모두의 입을 벌어지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이호원은 오메가3-비타민C-비타민B-프로폴리스-홍삼-녹용 등 각종 약을 복용하며 따로 약 가방까지 있음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손동운은 등장부터 심상치 않았다. 명치까지 오픈한 파워 당당 셔츠로 시선을 강탈했기 때문이다. 손동운은 "하나 더 풀면 배꼽까지 보이겠네"라는 농담에 "방송이 잘 안 풀리면 이걸 하나씩 풀기로 했어요"라고 대답해 분위기를 띄웠다. 개인기로 마술을 준비한 손동운은 MC들의 예리한 지적들에 움츠러들었는데, 특히 김국진이 고른 카드를 밝혀내야 하는 상황에서 "모르겠지?"라는 MC들의 질문에 "네"라고 답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이날 신성록은 팀의 맏형으로 '라디오스타'를 찾았다. 그는 특유의 '치통 포즈'로 한바탕 재미를 선사했다. 손이 유독 길고 얼굴이 작아 얼굴에 손을 가져다 댔을 때 치통이 있는 듯한 느낌을 주게 된 것이었다. 이어 신성록은 개인 카약으로 낚시를 할 정도임을 밝히며 '낚시 마니아' 인증을 제대로 했다.

스페셜 MC로 자리한 존박은 김구라의 옆에서 완벽한 얼굴 밸런스를 보여주며 웃음 폭격에 한 몫 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웃음과 뮤지컬 흥행을 동시에 가지겠다는 거침 없는 네 명의 게스트 신성록-손동운-이호원-강홍석의 매력을 쏙쏙 끄집어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