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식약처, 수입 생리컵 '페미사이클' 국내 첫 허가
생리컵 '페미사이클'. 사진=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미국에서 제조한 생리컵 '페미사이클'의 국내 판매를 허가했다고 7일 밝혔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허가된 이 생리컵은 미국 Femcap사가 제조한 것으로,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식약처는 생리컵 허가·심사 과정에서 세포독성·피부자극·중금속·내구성 등을 점검해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제조사가 제출한 인체적용시험에 따르면 생리컵 사용 후 독성쇼크증후군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다. 이 증후군은 황색포도상구균 독소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고열, 구토, 설사, 어지러움 등을 동반하고 즉시 치료받지 않는 경우 혈압저하 등으로 쇼크 상태에 빠질 수 있다.

또 인체 위해성이 높은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에 대한 조사와 위해평가에서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식약처는 3번의 생리주기 동안 해당 제품을 사용한 후 생리혈이 새는지 여부, 활동성, 냄새 방지, 편안함, 편리함 등을 두루 판단하는 유효성 평가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생리컵은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낼 수 있는 실리콘 재질의 여성용품으로 생리대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다.

생리컵을 구입할 때는 본인의 질 입구에서 자궁경부까지의 길이를 검지손가락으로 확인한 후 신체에 맞는 크기의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사용 전에는 깨끗한 물로 세척한 후 끓는 물에 약 5분간 생리컵을 소독 사용하되 전자레인지나 알코올로 소독해서는 안된다.
 
교차오염을 막기 위해 다른 사람이 쓰던 제품을 사용해서는  안 되고 2년마다 새 제품으로 교환하는 것이 좋다. 생리컵 사용 시 갑자기 고열·설사·어지러움 등 독성쇼크증후군 증상이 나타나면 생리컵을 즉시 제거하고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