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유통
빙그레, 42년 만의 변신…1인 가구 공략 나섰다

가족용 아이스크림의 대명사 빙그레 '투게더'가 소용량 제품을 선보이며 1인가구 공략에 나섰다.

빙그레 투게더는 지난 1974년 출시 이후 900㎖의 대용량을 유지하며 국내 떠 먹는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를 지켜왔다. 지금까지 투게더는 누적판매 개수 약 2억2천만개, 연 매출 약 300억원을 기록했다.

빙그레는 1인 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 투게더 출시 42년 만에 처음으로 용량과 디자인을 과감하게 바꿔 프리미엄 소용량 컵 제품을 출시했다. 기존 제품 대비 8분의 1 크기지만 2배 이상 진하게 만든 '투게더 시그니처'를 선보인 것이다.

투게더 시그니처는 지난해 연 매출 30억원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는 지난해보다 매출이 3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빙그레는 투게더가 가진 과거의 명성을 이어가는 동시에 1인 가구 확대, 디저트 열풍 등에 대응하기 위해 고급화 전략을 빼들었다고 설명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투게더는 국내 아이스크림의 대표 제품으로 오랜 기간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며 "장수 브랜드로서 정체성은 지켜며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유정 기자 seasons8892@hanmail.net

남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