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정청래 "옵션열기 열사들 완전 포위…손들고 나와라"
사진=정청래 트위터 캡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털 사이트 댓글 부대 활동 증거로 거론되고 있는 '옵션열기' 논란을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7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옵션열기 열사님들께 명령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아아~너희들은 완전 포위됐다. 은신처도 알고있다. 너희들이 한짓은 이미 캡춰해뒀다"며 "인터넷 쌩초보님들, 너희들은 숨을 곳이 없다. 얼른 반성하고 손들고 나와라! 그게 살길이다"고 했다.

앞서 김어준은 7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특정 프로그램으로 지시를 받는 댓글 부대(혹은 댓글 알바)들이 특정 문구를 복사하는 과정에서 옵션열기라는 글자를 지우지 않고 그대로 댓글을 달았다고 주장했다.

실제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 '옵션열기'를 검색하면 댓글내용을 복사해 옮기는 과정에서 '옵션열기' 메뉴까지 옮겨진 댓글이 나온다. '옵션 열기' 문구가 들어간 댓글들은 대부분 현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기사에 달려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