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분기에도 사상 최대 실적 기록할 것' 전망
'삼성전자, 4분기에도 사상 최대 실적 기록할 것' 전망
  • 승인 2017.12.07 08: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이 다시한번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7일 전자업계와 증권가에 따르면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지난 5일까지 집계한 삼성전자의 4분기 실적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매출액 68조1천162억원, 영업이익 16조3천355억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은 27.7%, 영업이익은 77.2% 증가한 것이다. 또 3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영업이익 14조5천300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성적표다.

이달 나온 증권가 보고서 중에는 한화투자증권이 가장 높은 16조9천억원의 영업이익을 전망했다.

장기 호황에 올라탄 반도체 부문이 여전히 일등공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4분기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10조원을 넘길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11조원 후반대를 예상하는 분석도 있다.

도현우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영업이익을 10조9천억원으로 예측하면서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 IT 업체들이 투자를 계속 늘리고 있어 양호한 서버 D램 수요가 지속 중"이라며 "수급에 영향을 끼치는 변동 폭이 가장 큰 제품은 모바일 D램인데 최근 수요가 살아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이폰X 판매량이 최근 호조세를 보이고 있고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도 하반기 들어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디스플레이 부문도 3분기 9천680억원에 머물렀던 영업이익이 1조원 후반대에서 2조원 초반대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애플에 납품하는 플렉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이 아이폰X의 판매 호조 효과를 보는 데다 생산 수율(양품의 비율)이 개선된 것으로 증권가는 전망한다.

연간 기준 실적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증권가는 매출액은 240조원 안팎, 영업이익은 54조원 후반∼55조원 중반대를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기록 경신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는 내년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이 63조∼66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심지어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반도체와 OLED 부문의 실적 성장이 큰 폭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내년 연간 영업이익을 70조원으로 예측하기도 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