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제2의 소라넷' 텀블러, 여동생 알몸 사진 올리고 미성년자 성폭행 모의
사진=텀블러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텀블러에 미성년자로 추정되는 한 여성의 알몸 사진과 성폭행 모의 글이 게재돼 충격을 주고 있다.

한 텀블러 이용자는 최근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XXX 시켜서 고등학생보다 잘합니다. 정말 하고 싶으시면 댓글로 하고 싶다고 하면 제가 개인마다 1대1 채팅 드리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미성년자로 추정되는 여성의 알몸 사진도 함께 올렸으며 오랜 시간 이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는 글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게시물은 약 2천 200번이나 공유됐고 공감을 뜻하는 '좋아요'는 약 9,200개를 기록했다. 게시물에는 글쓴이가 사진을 올린 여성을 성폭행 하고 싶다는 음란성 댓글도 약 1만 개 이상 달렸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페이스북 등 SNS에 해당 게시물을 퍼간 후 "텀블러에 미성년자 성폭행 모의 글이 올라왔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텀블러에 올라왔던 해당 글은 삭제됐다. 

텀블러는 최근 제2의 '소라넷'으로 불려왔다. 소라넷은 국내 최대 불법 음란물 유통 사이트로 각종 성범죄 모의의 온상으로 지목되면서 지난해 4월 폐쇄됐다. 텀블러는 블로그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결합한 마이크로블로그 플랫폼으로 이용자의 취향에 따라 블로그로 사용하거나 페이스북ㆍ카카오스토리처럼 SNS로 사용할 수 있다. 사진과 글 공유가 단시간에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성매매ㆍ음란 정보를 올려 시정 요구를 받은 게시물은 텀블러가 4만 7천480건으로 전체 8만1천898건 중 가장 많았다. 텀블러는 미성년자들도 쉽게 가입해 음란성 정보를 접할 수 있고 국내 법 제재를 받지 않는다는 이유로 게시물 검열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텀블러에 "자율 심의를 해달라"고 수 차례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상태다. 

텀블러 문제가 대두되면서 네티즌들은 지난달 30일 청와대 게시판에 관련 청원을 내기도 했으며 해당 청원은 현재까지 약 4만 3천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