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독일 만난 신태용 감독,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에 "해볼만 하다"
사진=연합뉴스

"독일이 와서 심리적 부담은 있지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준비하겠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 궁 콘서트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 추첨식 뒤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추첨 결과와 관련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신 감독은"조별 리그 첫 상대인 스웨덴과의 경기만 잘하면 마지막 상대가 독일이기 때문에 희망은 있다고 본다"는 낙관론도 폈다.

신 감독은 "우리한테 쉬운 조는 없다는 생각을 항상 갖고 있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예상했던 결과"라며 "만만한 팀은 하나도 없다. 독일, 멕시코, 스웨덴 세 팀 다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팀들이기 때문에 쉬운 상대가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행인 것은 조별 리그 첫 상대인 스웨덴과 경기만 잘하면 마지막 상대가 독일이기 때문에 희망은 있다"고 덧붙였다.

16강 진출에 전망에 대해서는 "해볼만 하다"라고 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