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일반
경찰, 故 김주혁 블랙박스 공개, 사고 때 음주·약물 안해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김주혁이 탑승했던 차량의 블랙박스가 공개됐다. 김주혁은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일 김주혁의 '지바겐'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를 발견했다며 14일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이 블랙박스에는 전방 영상만 있을 뿐 차량 내 음성녹음 등이 되지 않았다. 경찰은 김주혁이 블랙박스의 음성녹음 기능을 꺼둬 녹음이 안 된 것으로 보고, 블랙박스 본체 등에 혹시라도 음성녹음이 돼 있는지 정밀 분석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김주혁의 최종 사인이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국과수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는 약독물 검사에서도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 등 특기할 만한 약물·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김씨의 부검에서 사고 원인을 특정할 만한 유의미한 결과가 없어 김씨 사고의 경위는 여전히 오리무중으로 남게 됐다. 자세한 사고 원인은 국과수가 현재 진행 중인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 차량에 대한 감정 결과가 나와야 좀 더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감정은 한 달가량 더 걸릴 전망이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