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영화
'역모' 김지훈, "옥 중 액션 내 마음에 들어"
'역모' 김지훈. 사진=스톰픽쳐스 제공

"옥 중 액션, 오늘 처음 봤지만 마음에 든다."

배우 김지훈이 14일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기자간담회에서 액션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역모'는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사 김호(정해인)와 반란을 일으킨 이인좌(김지훈)의 무사집단의 극적 대결을 그린 무협 액션물이다.

김지훈이 맡은 이인좌는 역당의 수괴이자 절정의 실력을 가진 검사이기도 하다. 특히 그는 첫 등장 장면인 옥 안의 신에서 두 발로 상대방의 칼을 빼앗아 베어버리는 인상깊은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김지훈은 "이인좌라는 실존했던 인물은 사실 무력이 센 인물은 아니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액션 영화이자 무술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다른 분이 연기했던 이인좌와 차별화 될 수 있다면 좋을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옥 중 신에 대해서는 "짧과 임팩트 있는 모습을 추구했다"고 강조했다. 일단 집단의 수장이기 때문에 정해인처럼 주구장창 액션을 선보일 필요는 없었기 때문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데 집중했다는 것.

그리고 김지훈은 "특히 두 팔이 묶여 매달려있는게 힘들었다. 관절 쪽에도 무리가 많이 갔다'"면서 "그래도 와이어와 대역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3일 개봉

김상혁 기자 ss0642@naver.com

김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