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유통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저타르 담배와 비교해도 유해물질 90% 이상 적어"

한국필립모리스가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의 유해성과 관련 "상대적으로 저타르로 분류되는 국내 담배와 비교해도 유해물질이 90% 이상 적다"고 발표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14일 서울 포시즌호텔에서 '비연소 전자담배 아이코스에 대한 과학적 평가'라는 제목으로 최신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이날 필립모리스는 의학담당 수석 미카엘 프란존 박사의 발표를 통해 아이코스 증기에 포함된 유해물질이 저타르 담배를 비롯한 국내 시판 담배와 비교해도 90% 이상 적다고 발표했다.

앞서 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가 연구용 표준궐련(3R4F)에 비해 유해물질이 평균 90% 이상 적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연구결과는 비교대상이 된 표준궐련이 일반 시판 담배에 비해 고타르 제품이기 때문에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필립모리스는 유럽, 일본, 러시아, 호주, 한국 등 전세계에서 시판되는 88개 브랜드 제품을 대상으로, WHO, FDA, 헬스캐나다 등에서 지정한 58가지 유해물질을 측정, 이와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필립모리스는 또, 3개월간의 임상연구를 통해 아이코스로 완전히 전환한 흡연자의 경우 15개 독성 물질에 대한 노출이 크게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노출의 감소는 해당 연구 기간 동안 금연자에게서 관찰되는 노출 감소치에 근접한 수치라고 필립모리스는 설명했다.

이날 발표에서 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가 전용 제품인 히츠를 기준으로 개발되었고 히츠가 아닌 다른 담배 제품을 사용할 경우 제품의 성능과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다"는 점도 빼놓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한국필립모리스 김병철 전무는 "디바이스와 스틱은 하나의 체계로 개발된 제품이다. 호환에 대한 테스트는 따로 없었지만, 가장 최적의 성능, 안정성 보장을 위해 같이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아마 다른 회사의 경우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필립모리스 제공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