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서해순 변호인, "이상호 기자 등이 서씨 연쇄살인마 만들어" 고소장 제출
가수 고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의 변호인인 박훈 변호사가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딸 살해 혐의 의혹을 제기한 김광석 친형과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 제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14일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와 김광석 친형 김광복씨 등을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서씨의 법률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이날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상호 기자 등이 서씨를 김광석, 서연 양 등을 연쇄살인한 살인마로 만들었다"며 "매우 잘못됐다는 것을 법적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이상호 기자는 서씨와 그의 오빠가 김광석을 타살했다고 명확히 얘기한 바 있다"며 "고소장에는 이 기자가 서씨를 살인범으로 지목한데 대한 반박도 함께 담았다"고 밝혔다.

그는 서씨의 최근 심경에 대해서는 "연쇄살인범이 된 심정을 생각해보라"면서 "슬픔과 분노, 자괴, 참담함 등이 서씨의 심경"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박 변호사는 서씨를 둘러싼 비난 여론이 '여성혐오'에서 기인했다면서 "만약 여자가 죽고 남편이 상속재산 소송을 벌였다면 이런 사건이 일어났을까 싶다. 이번 사건은 '여자가 집에 잘못 들어오면 무슨 일이 난다'고 하는 것을 재현했다"고 비판했다.

박 변호사는 이 기자와 김광석의 형 김광복씨 말고도 '김광석법'을 추진중인 의원들과 블로거, 네티즌들에게도 법적대응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김광석법은 공소시효가 만료된 사건에 진실규명이 필요할 경우 공소시효를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법안으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이상호 기자 등이 발의를 추진해 왔다.

서울경찰청은 서씨 측이 제출한 고소장을 검토해 수사부서를 결정할 방침이다.

전날 서씨 측은 서울서부지법에 김씨와 이 기자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과 영화 '김광석' 상영금지·비방 금지 가처분 신청도 제기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